1. 
시애틀은 지난 주가 벚꽃의 절정이 아니었나 싶습니다. 

2. 
시애틀에서 제일 유명한 벚꽃 스팟은 유덥(University of Washington)의 Quad 광장입니다. 하지만 이렇게 벚꽃 절정인 시즌에 그것도 주말 낮의 이곳은 벚꽃보다는 사람 구경을 더 많이 하게 되는 곳이기도 합니다. 사실 지금 시즌에는 그냥 거리를 돌아다니다 보면 은근히 거리 곳곳에 한 그루씩 자리 잡은 벚꽃들을 의외로 많이 볼 수 있습니다. 올해는 사람 구경보다는 온전히 벚꽃과 여유로움을 느끼고 싶어서 Seward Park을 가봤습니다. 역시 유덥처럼 벚꽃도 별로 없지만 사람도 별로 없어서 오히려 좋았습니다. 호수 옆에 홀로 서 있는 벚꽃 나무 몇 그루의 자태가 뭔가 영화에서 볼법한 풍경이기도 했구요.

3.
매년 이때쯤이면 많이 들을 수 있는 버스커 버스커의 '벚꽃 엔딩'. '벚꽃 연금'이라는 이 노래로 올해는 또 얼마의 저작권료를 받을까요. 부럽습니다.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벚꽃 엔딩  (0) 2019.04.08
Bonneville Salt Flats - 우유니 소금 사막의 미국 버전  (0) 2019.04.02
Salt lake city & Park city  (0) 2019.04.01
시애틀에 큰 눈이 내렸던 날  (0) 2019.03.25
첫 사진 전시  (0) 2019.03.22
천사들의 도시  (0) 2019.03.22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