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시애틀은 지난 주가 벚꽃의 절정이 아니었나 싶습니다. 

2. 
시애틀에서 제일 유명한 벚꽃 스팟은 유덥(University of Washington)의 Quad 광장입니다. 하지만 이렇게 벚꽃 절정인 시즌에 그것도 주말 낮의 이곳은 벚꽃보다는 사람 구경을 더 많이 하게 되는 곳이기도 합니다. 사실 지금 시즌에는 그냥 거리를 돌아다니다 보면 은근히 거리 곳곳에 한 그루씩 자리 잡은 벚꽃들을 의외로 많이 볼 수 있습니다. 올해는 사람 구경보다는 온전히 벚꽃과 여유로움을 느끼고 싶어서 Seward Park을 가봤습니다. 역시 유덥처럼 벚꽃도 별로 없지만 사람도 별로 없어서 오히려 좋았습니다. 호수 옆에 홀로 서 있는 벚꽃 나무 몇 그루의 자태가 뭔가 영화에서 볼법한 풍경이기도 했구요.

3.
매년 이때쯤이면 많이 들을 수 있는 버스커 버스커의 '벚꽃 엔딩'. '벚꽃 연금'이라는 이 노래로 올해는 또 얼마의 저작권료를 받을까요. 부럽습니다.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벚꽃 엔딩  (0) 2019.04.08
Bonneville Salt Flats - 우유니 소금 사막의 미국 버전  (0) 2019.04.02
Salt lake city & Park city  (0) 2019.04.01
시애틀에 큰 눈이 내렸던 날  (0) 2019.03.25
첫 사진 전시  (0) 2019.03.22
천사들의 도시  (0) 2019.03.22

1. 
이번 Salt Lake City 여행의 주 목적지는 Bonneville Salt Flats였습니다. 작년에 우연히 알게 된 이곳은 우유니 소금 사막을 항상 가고 싶어 했던 갈증을 조금이나마 풀어줄 수 있는 곳이라 생각되었습니다. 물론 날씨의 복불복이 있긴 하지만, 대략 리서치 이후 물이 아직 마르지 않은 봄에 시도를 해보자고 얘기를 하고 올해 3월이 시작되기 전에 계획을 세우고 실행에 옮기게 됩니다. 물론 우유니 소금 사막과 같진 않겠지만, 충분히 대리만족할 수 있는 곳이라 생각됩니다. 우리가 간 주말에는 물이 좀 많이 차있긴 했지만, 조금 얕은 곳에서 원하던 사진도 찍을 수 있었습니다. 구름이 많이 없었다는 게 좀 아쉬운 부분이긴 했습니다. 원래 사진은, 특히 이런 리플랙션 사진에서 구름이 빠지면 정말 밋밋하거든요. 


2. 
혹시나 방문하시는 분들을 위한 작은 팁을 드리자면, Salt Lake City에서 가신다면 80번 고속도로를 타고 1시간여를 가다 보면 오른쪽으로 Bonneville Salt Flats가 펼쳐지는데 중간에 서지 마시고 이게 끝날 때까지 달리셔야 합니다. Salt Flats가 끝날 무렵 4번 Exit로 나갑니다. 나가서 오른쪽으로 주유소가 하나 있고 외길이 끝나는 곳까지 쭉 갑니다. 약 3~4마일 정도 되었던 것 같은데요. 길이 끝나는 지점에 다다르면 광활하게 펼쳐진 Bonneville Salt Flats를 보실 수 있습니다.

3. 
여름철에는 물이 다 말라서 소금이 드러나는데, 여기에서 매년 스피드 레이싱 이벤트가 열린다고 합니다. 올해는 8월 10일부터 16일까지, 그리고 9월 13일부터 16일까지 이벤트가 있다고 하네요. 1912년부터 이어져 온 전통 깊은 행사입니다. 작년에 최고속도를 달성했던 레이싱 비디오를 보시면 어떤 느낌인지 아실 수 있습니다. https://www.youtube.com/watch?v=WN3fFwJtPb4

4. 
사진은 시간순으로 나열되어 있습니다. 첫째 날 Salt Lake City와 Park City를 둘러보고 둘째 날 저녁에 해가 지는 풍경을 구경하고 다음 날 해가 뜨기 바로 전에 와서 별을 구경하고 해 뜨는 모습을 구경했습니다. 개인적으로 Bonneville Salt Flats는 Sunset보다는 Sunrise가 훨씬 괜찮은 것 같습니다.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벚꽃 엔딩  (0) 2019.04.08
Bonneville Salt Flats - 우유니 소금 사막의 미국 버전  (0) 2019.04.02
Salt lake city & Park city  (0) 2019.04.01
시애틀에 큰 눈이 내렸던 날  (0) 2019.03.25
첫 사진 전시  (0) 2019.03.22
천사들의 도시  (0) 2019.03.22

1. 
3월에 주말 여행으로 다녀온 Salt Lake City입니다. 다들 '거기는 왜?'라고 물어봅니다. 공항에서 가방을 체크인하는데 창구 직원도 '거기는 무슨일로?'라고 물어봅니다. 짐에 스키나 보드가 없어서 더 궁금했던 걸까요. 나중에 Salt Lake City 호텔 엘리베이터 안에서 한 노신사가 또 물어봅니다. '비즈니스트립 왔니?' 그냥 여행 왔다고 하니 '그래? 여긴 왜?'. 

2. 
Salt Lake City는 정말 작은 도시였습니다. 하지만 사방이 눈 덮인 산으로 둘러싸여 있어서 뭔가 신비로운 느낌이 드는 도시이기도 합니다. 그리고 40분 거리에 있는 Park City를 구경하는 것도 재미있었습니다. Park City는 매년 1월에 열리는 Sundance Film Festival로 유명한 도시고, 스키를 타러 많은 사람이 찾는 곳이기도 합니다. Main St를 따라 양쪽으로 아기자기하게 늘어서 있는 상점들과 주변의 눈 덮인 집들이 아직도 크리스마스 시즌이 끝나지 않은 듯한 느낌을 줍니다.

3. 
이 작은 도시에서 찾은 식당들은 나름 맛집이었습니다. The Rose Establishment에서 먹은 아보카도 올린 샌드위치도 맛있었구요. The Copper Onion에서 먹은 Scallops와 Crispy cauliflower도 참 맛있었습니다. Eva's Bakery의 Onion soup과 Croissants도 맛있습니다. Park City에 있는 Twisted Fern의 샐러드도 좋았구요. 근데 마지막 날 한식이 너무 땡겨서 들렸던 '명가'라는 한식집은 정말 '최악'이었습니다. 메뉴에 순두부가 나름 메인처럼 제일 위에 있길래 시켰는데 태어나서 그렇게 맛이 없는 순두부찌개는 처음 먹어 봤습니다.

4. 
생각보다 작고, 할 게 많아 보이지 않은 이 도시를 저희 부부는 왜 다녀왔을까요. Salt Lake City에서 1시간 30분 정도 떨어져 있는 Bonneville Salt Flats를 가기 위해서였습니다. 많이들 알고 계시는 볼리비아의 우유니 소금 사막은 항상 버킷 리스트에 들어있었지만, 막상 다녀오려고 하니 엄두가 나질 않습니다. 그러다 우연히 유타주에 있는 Bonneville salt flats를 알게 되었고 우유니 salt flats와 같은 reflection을 보고 싶다면 아직 물이 다 마르지 않은 봄에 가야 한다는 정보를 리서치를 통해 수집합니다. 그래서 한참 날씨를 들여다보다가 괜찮을 것 같은 이번 주말을 타겟 데이로 삼고 약 3주 전에 티케팅을 하게 됩니다.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벚꽃 엔딩  (0) 2019.04.08
Bonneville Salt Flats - 우유니 소금 사막의 미국 버전  (0) 2019.04.02
Salt lake city & Park city  (0) 2019.04.01
시애틀에 큰 눈이 내렸던 날  (0) 2019.03.25
첫 사진 전시  (0) 2019.03.22
천사들의 도시  (0) 2019.03.22

지난 2월 초의 시애틀




1.

LA는 한국 음식을 먹으러 종종 내려가는데요 이번에는 곱창이 너무 땡겨서 곱창도 먹고 옛날에 LA 살 때 머리 해주던 누님도 만나서 남자 펌을 하고 오려는 목적도 달성했습니다. 머리 감고 그냥 말리기만 하면 스타일링까지 딱 되는 펌이 괜찮다고해서 간 김에 하고 왔네요. 아직까진 머리 감고 나면 웬 아주머니가 거울 앞에 서 계시지만 드라이하고 나면 괜찮아지고 무엇보다 편하긴 엄청 편합니다. ㅎㅎ


2.

2007년 김연아 선수가 트위터를 시작하면서 한국 사람들에게 트위터가 많이 알려졌습니다. 저는 그 전부터 벤치마킹 차원에서 가입해서 사용하던 차였는데, 그때 트위터를 통해서 미주 한인들을 많이 만날 수 있었습니다. 지금은 저명인사가 된 초파리 박사 형님도 알게 되고, 샌프란에서 맨손으로 가구 사업을 일으켜서 성공하신 CEO형님도 있고, 원래 다른 일을 하다가 미용사로 전업하고 이제 본인 샵 운영하면서 헐리우드 유명 모델들 헤어스타일을 관리하시는 누님도 있고, 샌프란에서 스타트업을 하시던 형님도 있고, 정말 다양한 분야의 다양한 사람들과 교류를 하고 아직까지 인연을 이어오고 있는데요, 그중, 이 트위터 한인 모임을 주도하던 형님이 아직 LA에 계십니다. LA 갈 때마다 이 형님과 친구들을 매번 만나고 오는데요, 이렇게 지금까지 만나는 인연을 온라인에서 만났다는 걸 생각해보면, 2007-9년만큼 트위터가 담백했던 시절이 있었나 싶은 생각이 들었습니다. 


3.

이번엔 [양마니]에 가서 곱창을 먹었습니다. 1시간 넘게 기다려서 먹었는데 여기 곱창 맛있네요. 곱창은 잘 먹지도 못하던 와이프님께서도 이 집에서 곱창을 먹고 곱창이 맛있는 음식이라는 걸 처음 알게 되었다고 말하는 걸 보니 맛집은 맛집인가 봅니다. 예전 LA 살 때는 별곱창을 자주 갔었는데 별곱창에서는 명이나물을 사이드로 줘서 명이나물에 곱창 싸 먹는 맛이 일품이었는데 아직도 주는지 모르겠습니다. 다음 LA 방문땐 오랜만에 별곱창을 가봐야겠습니다. 





여행의 발단

작년 언젠가 Amex Platinum 회원에게 배달되는 Departure 매거진에서 한 호텔을 소개하는 사진과 글을 와이프가 보게 됩니다. 멕시코는 Cancun과 Los Cabos를 다녀왔던 터라 이번엔 Tulum쪽을 한번 가볼까 고민하던 차였으나 매거진에 소개된 Punta Caliza라는 호텔을 본 순간 우리의 다음 멕시칸 목적지는 Isla Holbox로 정해집니다. 작년 초에 AA citi와 AA Barclay 카드를 통해 받아놨던 AA마일을 이용해서 여행을 계획합니다. 시애틀-캔쿤 1인당 편도 15k씩 써서 총 60k로 왕복 발권을 하고 사인업 보너스로 받은 나머지 AA마일은 다음에 또 캔쿤이나 하와이 여행 때 쓰는 용도로 남겨놨습니다. 그리고 Punta Caliza 호텔은 Expedia에서 포인트로 할인을 좀 받아서 4박 5일로 예약을 했습니다.


생각 외로 험난한 여정

Holbox(홀박스 아닙니다. 홀보쉬라고 부릅니다.) 섬으로 들어가는 방법은 Cancun으로 도착해서 여기에서 버스 또는 셔틀을 타고 Chiquila라는 동네로 이동한 다음에 페리를 타고 들어가는 루트밖에 없습니다. Cancun 공항에서 Chiquila까지 차로 약 2시간, Ferry는 15분이 소요됩니다. AA를 이콘+원스탑 조합으로 Cancun 도착해서 또 2시간 차량 이동은 솔직히 그다지 쉬운 일은 아닙니다. 일반 버스가 1시간 간격으로 다니기는 하는데, 돈을 좀 쓰더라도 셔틀 서비스를 이용하는 게 정신 건강상 바람직합니다. 저희는 2명 $288 USD로 door to door 서비스를 제공하는 셔틀을 예약해 놔서 공항에서 바로 마중을 나온 기사를 만나서 호텔까지 이동했습니다. 


Isla Holbox

아마도 많은 분에게 아직은 생소한 섬이지 않을까 싶습니다. 저희도 작년에 Punta Caliza라는 호텔을 발견하기 전까지 전혀 몰랐던 곳이니깐요. 근데 이곳이 지금 뜨고있는 여행지라고 합니다. 미국, 유럽에서 오는 배낭족들을 많이 만났습니다. 6월에서 10월 사이에는 Whale shark와 함께 수영도 할 수 있다고 합니다. 플라밍고도 볼 수 있다고 하구요. 이 섬의 특징 중 하나가 해변의 물이 엄청 얕은데 이게 정말 끝없이 펼쳐져 있습니다. 그래서 아무리 걸어 나가도 물이 깊어지지 않습니다. 그래서 뭔가 좀 더 신비로운 바다를 연출하기도 하구요. 섬 자체는 정말 작습니다. 다운타운도 몇 블록 안 되구요. 섬에서는 자동차 통행이 금지되어 있습니다. 모든 교통수단은 골프카이구요. 택시도 다 골프카입니다. 현지 공사 차량이나 공급 차량만 통행이 허용됩니다. 무척 작은 섬이긴 한데 생각보다 구경거리가 꽤 있습니다. 골목마다 멕시코 특유의 바이브가 넘쳐나구요. 시골 사람들의 인심도 푸근하게 느낄 수 있습니다. 게다가 무척 안전한 섬입니다. 새벽에 돌아다녀도 아무 일 없고 혹시라도 자전거를 잃어버려도 다음날 섬 안에서 다 찾을 수 있다고 합니다. 일단 잃어버릴 일 자체가 없을 것 같습니다. 포장도로가 없고 Wifi가 된다고 해도 속도가 거의 나오지 않습니다. 전화도 잘 안 되구요. 하지만 나름 맛있는 커피숍도 있고 Visa 카드를 받는 곳도 생각보다 꽤 됩니다. 많은 음심점과 가게들이 주로 해가 지면 문을 열기 시작합니다. 


날씨, 중요합니다.

4박 5일 여행하는 동안 해 구경은 딱 2번 했습니다. 정말 ‘그래, 이게 열대지방 날씨지!’라고 생각이 들었던 날은 집으로 돌아오기 전날 오전, 딱 반나절, 그리고 체크아웃하는 날 아침 몇 시간뿐이었습니다. 그래서 이때 해변에서 사진을 몰아서 찍었지요. 게다가 그냥 날씨가 안 좋은 거로는 모자라서 비를 동반한 강력한 태풍이 불어닥치는 바람에 순식간에 바닷물이 넘쳐서 섬 전체를 물바다로 만들어 버리기도 했습니다. 정말 쓰나미가 왔을 때의 풍경이 이렇지 않을까 생각되었습니다. 태풍이 도착할 때 타운 쪽에 있었는데 순식간에 날씨가 변하면서 순간 거리 중간이 물바다가 되어버리고 중간에 잠시 고립되기도 했습니다. 우여곡절 끝에 호텔로 복귀하긴 했지만, 호텔에 물이 범람하기 일보 직전인 데다가 바람이 나무를 쓰러뜨릴 기세여서 호텔이 무사할까 정말 걱정을 많이 했습니다. 다음 날 아침에 다들 전날 저녁의 태풍 얘기뿐이었지요. 우리 부부는 어디 안 다치고 잘 살아있는 게 다행이라며, 이번 여행에서 친구들에게 얘기해 줄 레어한 에피소드가 생겼다며 그냥 웃고 말았습니다. 


ATM

여행을 떠나기 전 팁을 주기 위한 용도로 1달러짜리 지폐를 많이 뽑아놨습니다. 그리고 Cancun 공항에서 ATM을 이용해서 페소를 뽑았구요. Holbox 안에서는 Visa 카드를 받는 곳들도 있지만 일단 웬만하면 카드 받는 곳이 없다고 생각을 하시는 게 마음에 편합니다. 저희도 여행 막바지에 Cash가 모자라서 좀 더 뽑으려고 했는데 ATM이 죄다 USD만 인출 가능한 기계뿐이었습니다. 리서치를 해보니 섬 전체에 약 4개 정도의 ATM이 있는데 그 중 페소를 인출하는 기계는 다운타운 중앙 스퀘어에 있는 ATM 딱 한대입니다. (Google map에서 ATM Bancomer를 검색하면 됩니다) 거기에서 마지막 날 1,000페소를 추가 인출해서 사용했습니다.


Punta Caliza

이번 여행의 동기가 되어 준 호텔입니다. 12개의 객실밖에 없고 모든 객실이 다 중앙의 수영장으로 바로 연결되는 특이한 구조로 되어 있습니다. Holbox가 전반적으로 이런 것 같긴 한데 수압이 무척 약합니다. 그걸 빼놓고는 전반적으로 마음에 들었던 호텔입니다. 바닷가도 가까워서 편하게 이동할 수 있습니다. 자전거도 무료로 빌릴 수 있구요. 그리고 이 호텔에는 근처에서 제일 높은 탑이 하나 자리잡고 있는데 여기에서 보이는 섬 전체적인 뷰가 참 좋습니다. 무엇보다 전 스탭이 다 가족 같은 분위기라 지내는 동안 매일 보다 보니 정이 들기도 합니다. 조식도 나오는데 Holbox 에서 다녔던 다른 음식점들과 비교해서 꽤 수준 높은 음식을 제공합니다. 객실이 별로 없다 보니 다른 객실 손님들과 저녁에 술 한잔 마시다 보면 금방 친해져서 체크아웃할 때 다들 인사들을 해주기도 했습니다. 


섬 안에서의 스팟들

Playa de Holbox 해변, Punta Cocos 해변, 다운타운, Punta Mosquito 이렇게 돌아다닐 만한 코스가 있습니다. Punta Mosquito는 가는 길이 좀 험해서 날씨가 받쳐주지 않았던 이번 여행에서는 포기했습니다. 한창 시즌일 때는 여기에서 플라밍고 무리를 볼 수 있다고 합니다. 섬이 작다 보니 Cancun이나 Tulum을 들렸다가 2박 3일 정도로 섬을 들르는 여행객들이 많아 보입니다. 그리고 아직 유명한 스팟이 아니어서 그런지 저희가 여행하는 동안 저희 말고 Asian을 단 한 명도 볼 수가 없었습니다. 그래서 뭔가 좀 더 특별한 느낌이었달까요. 


식당

멕시칸 음식 좋아하시는 분들이라면 이곳을 안 좋아할 수가 없습니다. 음식 아주 싸지요, 퀄리티 좋지요. 저희가 들렸던 음식점 중에서 강력히 추천하는 4곳을 소개해드리자면,


- Lumma: 이런 시골 섬에서는 못 찾을 법한 트렌디한 음식점입니다. 편집샵이 바로 옆에 함께 있구요. 여러 가지 타파스가 있는데 그 중 코로케가 정말 맛있었습니다. 어디서도 먹어보지 못한 맛이었어요. 


- Big Fish: 이 집은 타코와 세비체가 다른 집과 비교했을 때 무척 유니크하고 맛있는 집입니다. Visa 카드를 받습니다. 카드 결제 시에는 5%가 추가됩니다.


- Clandestino: 여기는 커피숍입니다. 저는 우유를 못 마셔서 라떼를 못 마시는데, 커피 좋아하는 와이프 말로는 라떼가 정말 맛있다고 합니다. 그리고 저는 과일 스무디를 마셨는데 단맛 없이 아주 건강한 맛이었지요. 무엇보다 여기 주인장 2명이 참 친절하고 정보를 많이 제공해 주었습니다. 돌아다니다 다리 아프면 좀 쉬어갈 수 있는 곳입니다.


- Hot corner’s bar: 이름 그대로 Holbox에서 제일 Hot한 바입니다. 여기에서 여행객들끼리 정보도 나누고 싱글 여행객들끼리 눈 맞으면 뭔가 역사적인 밤도 만들어가는듯한.. 그런 분위기입니다. 마치 Holbox의 홍대같은 느낌?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Cancun쪽의 히든 스팟, Isla Holbox (1) - 멕시코의 시골 거리  (0) 2019.02.14
여행 전, 나들이  (0) 2019.02.04
올 겨울, 시애틀은 계속 맑음  (0) 2019.01.30
수채화같은 하루  (0) 2019.01.22
비, 겨울  (0) 2019.01.21
Space needle & Mt. Rainier  (0) 2019.01.10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