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nlog.in ::

어제부터 트위터에 '야그' 베타 서비스에 대한 트윗들이 계속 올라오길래 뭔가 해서 둘러봤더니.. 정말 말 그대로 '한국어판 트위터'였다. 인터페이스까지 완전 똑같으니, 트위터를 한국어로 서비스하는 느낌이랄까. (http://yagg.kr)


사실 첫 인상은 '이런 카피 서비스를 궂이 만들어야 했을까' 싶은 생각이었다. 또 한편으로는 '트위터가 이제 막 붐을 타고 있는 이 시점에 좋은 타이밍일 수도 있겠다' 싶은 생각도 들었고.

그러나 아직까지는 '이거 왜 만들었을까?'에 더 가까운 생각이다. 딱히 트위터의 한글, 한국 사용자 진입 장벽이 높은 것도 아니고, 이미 수없이 많은 소통의 대상들과 유용한 어플리케이션들이 존재하는 상황에서 궂이 똑같은 UI에 사용 방법까지 똑같은 서비스를 한국인만을 대상으로 만든 이유가 무엇일까.

간단하게 생각했을때 야그의 타겟유저는
  • 영어 울렁증이 심한 유저
  • 한국인들 끼리만 소통을 하고 싶은 유저
  • 한국에서 사용하기 편한 서비스를 원하는 유저
  • 아직 트위터에 대한 존재를 잘 모르는 한국 유저
  • 미투데이 또는 플톡 유저.....?
정도가 일단 생각난다.
물론 마이크로 블로깅에 대한 니즈가 있는 유저는 트위터와 별개로 기본 타겟이 될 수 있다.

SMS 포스팅이 가능하고, 트위터와 연동이 되도록 해놨다니, 일단 국내 유저 입장에서는 모바일을 통한 '우회 트위팅'이 가능한 정도가 매리트라면 매리트일텐데, 이 매리트란걸 생각해보니, 야그는 '서비스'라기 보다는 또 하나의 '트위터 어플리케이션'일까 라는 생각도 든다. 물론 wi-fi를 통해 트윗 전용 모바일 어플들을 사용하는게 더 편하긴 하지만..

물론 회사 입장에서는 향후 좀 더 한국형 부가 서비스들을 붙여감으로서 차별화를 꾀할 수 있겠지만, 일단 현재로서는 좀 더 소통의 범위가 넓고 영향력이 높은 글로벌 서비스를 궂이 한국형 서비스를 통해 뭔가를 '걸러낸'다는 느낌을 들게하는게 쉽게 납득하도록 다가오지는 않는다. 게다가 다양한 소통의 대상과 유명인을 통한 붐업이 가능할까. 사실 이 부분은 저런 마이크로 블로깅 서비스에서는 정말 큰 요소임에 분명하다. 초기 싸이월드와 트위터의 붐업이 그러했고, 미투데이도 유명인들을 끌어들이는 이 마당에 경쟁을 하게 된다면 꽤나 힘든 난관들이 많이 있지 않을까 싶은 생각이 든다.

유명인을 활용한 '스타 마케팅'이라는 부분에 대해서 사실 트위터는 굉장한 차별점을 가지고 있다. 초기 싸이월드나 유사 서비스들의 '스타 마케팅'은 그들의 기획사가 주축을 이루며 마케팅의 수단으로서 또는 제휴로서의 서비스 활용이 주요 목적이었지만. (사실 나도 SM에서 일할때 싸이월드와의 제휴를 진행하면서 SM소속 연예인들의 미니홈피를 직접 관리한적도 있었다. 물론 싸이월드가 '범용' 서비스가 된 이후로는 상황이 완전히 달라졌지만.) 트위터의 경우 그들 스스로가 자발적인 참여로 무척 개인적인 이슈와 생각들을 나름 '자유롭게' 공유하고 있다는 것. 그리고 무엇보다 '그들'과 '일반인'들과의 소통 장벽이 무척 낮기때문에 더 가깝게 이야기할 수 있다는 점이다.

여하튼 관심 있는 분들은 한 번 경험해 보시길.
현재 베타 서비스라 초대를 받아야 사용이 가능하지만, 일종의 '마법 링크'라는게 있단다. 이쪽으로 들어가면 초대 여부와 상관없이 가입, 사용이 가능하다. (언제 막힐지 아니면 마케팅을 위해 계속 열어둘지.. 그건 잘 모르겠으니 관심이 있으시면 빨리 시도해 보시길..)
http://yagg.kr/i/5t2T7XB5Vr5Pkq

el.


Comment +7

  • 오호라 2009.08.07 12:38 신고

    트위터라는건 정말 들어가보고는 다신 들어가기 싫더군요-
    영어울렁 울렁 우리나라 사람들 95%는 아직도 트위터가 뭔지 모를듯 (얘기는 들어봤으나 실제 접속은 안함)
    이참에 잘 만들었네 야그 ㅋ

    • 조금 오버하시는 것 같습니다.
      트위터하는데 영어 잘 할 필요가 없는데요.
      글구 야그가 잘 만들었다구요?
      ㅋㅋ 왠지 냄새가 나~

    • 하하.. 오호라님.. 좀 오버인건 맞는거 같습니다.
      본문에도 언급했지만, 야그는 '카피'입니다.
      트위터의 모든 디테일을 그대로 똑같이 만들었지요.
      단 한글로요.
      사실 저 서비스의 의도가 예상되기는 하지만, 그리 바람직해 보이지는 않습니다.

  • 모든게 글로벌화되어 개방되고 소통되는요즘 한국에만 국한된 서비스로 외부와 차단시키는 듯한 방식은 아니올시다라고 봄. 그리고 쩍팔리게 UI 를 똑같이 만드는건 뭐삼.. 외국인들이 보면 짝퉁 어쩌구 저쩌구.. 그런 소리 듣고싶을까?!

    • 그러게요. 진입 장벽이 높은것도 아니고, 궂이 한국에 국한된 서비스를 만들어서 가둬둘 필요가 없다고 생각합니다. 그렇다고 국내에서 돈을 확실하게 벌꺼 같지도 않고. 사실 설정 화면들까지 똑같이 만든걸 보고는 살짝 식겁했습니다.

  • 표박사 2009.08.08 12:05 신고

    링크나우가 처음에 링크드인을 거의 카피하다시피 했는데, 3년차인 링크나우는 아직도 제자리를 잡지 못하고 있네요.. 아마도, 트위터와 같은 야그를 만들어서 전화위복을 하려구 하지 않았나 싶네요.. 하지만, 트위터의 브랜드밸류를 무시하고 복제품을 만들다니.. 글쎄요.. 차라리, 링크나우를 트위터와 연동을 했으면 낫지 않았을지..

    • 아.. 그런 히스토리가 있었군요. 그렇다면 이건 더 부정적이군요. 본김에 링크나우도 한번 살펴봐야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