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nlog.in ::



나는 시애틀에, 그리고 나의 여자 친구는 라스베거스에 살고 있었다. 난 몇 개월 전에 그녀에게 프러포즈를 했고, 그렇게 우리는 약혼을 하게 되었다. 그녀는 지인과 사업을 구상 중이었지만, 나의 직장이 있는 시애틀로 옮기는 것에 동의했다. 그렇게 우리는 함께 살게 되었다. 


그녀는 그녀의 소중한 물건들과 차를 시애틀로 가져오고 싶어 했다. 시애틀에서 라스베거스는 비행기로 약 2시간 반, 그리고 차로는 약 17시간 정도가 걸리는 거리다. 그녀의 차를 가져와야 하기 때문에 시애틀에서 베가스는 비행기로 이동하고, 그녀의 짐과 함께 차로 2박 3일의 일정으로 시애틀로 돌아오는 로드트립을 하기로 한다.


2016년 4월의 여행기이다.  


난 주로 Alaska 항공을 이용한다. 여기엔 아주 명확한 이유가 있다. 다른 여러 미국 내 항공사에 비해 Alaska는 시간을 정확하게 지키는 걸로 유명하다. Alaska가 시애틀을 기반으로 하기 때문인지는 몰라도 시애틀발 비행기 역시 항상 깨끗하고 서비스도 훌륭하다. 무엇보다 Alaska의 마일리지 프로그램은 타 항공사에 비해 월등한 점도 있다. 하지만 베가스행 편도 티켓은 Delta를 끊을 수밖에 없었다. 왜냐하면 작년에 Delta를 이용하는 여행을 하나 취소하면서 받은 크레딧을 사용해야 했기 때문이다. 


Delta와는 악연이다. Delta를 이용할 때마다 항상 크고 작은 문제들이 생긴다. 비행기를 놓친다던지, 연착이 심하다던지, ID를 놓고 와서 집에 되돌아 갔다 와야 했다던지. 그래, 대부분 내 실수였지만, 우연찮게도 Delta를 타게 될 때만 항상 이런 실수가 일어난다. 이러다 보니 정이 안 가는 건 사람이라 어쩔 수가 없다.


오늘 그 징크스를 깰 수 있기를 바라면서 비행기에 오른다. 그리고 베가스로 향한다. 


구름 한 점 없이 맑기만 한 하늘 아래로 수 없이 많은 산들 중에 혼자 우뚝 솟아 있는 큰 산이 보인다. 모양을 보니 시애틀 어디에서나 볼 수 있는 Mt. Rainier는 아닌 것 같지만 이 순간 하늘에서는 제일 돋보이는 단 하나의 산이다.  





저녁 9시가 다 되어갈 무렵 베가스에 도착했다. 게이트를 나오자마자 내가 지금 있는 곳이 어디인지 확실하게 각인시켜주는 슬롯머신들이 나를 반겨준다. 그리고 많은 사람들이 발걸음을 멈추고 사진을 찍는 베가스 사인. 나도 체크인을 해본다. 








도착한 날에는 저녁을 간단하게 먹고 다음날의 여행을 위해 일찍 잠을 청한다. 


베가스에서 시애틀까지 2박 3일의 일정, 그 첫 번째 목적지는 아이다호에 있는 트윈 폴스 (Twin Falls, Idaho). 물론 처음 가보는 동네이다. 사실 이렇게 차로 이동할 일이 없으면 살면서 전혀 가 볼 기회가 없는 곳이기도 하다. 






이동하는 내내 조울증에 걸린듯한 날씨가 계속 변심을 부린다. 해가 말짱하게 떠 있다가도 저 멀리서 심술 맞은 비구름이 잔뜩 몰려오고 있는 게 보인다.






그리고 이내 이 비구름 속으로 들어간다.





이런 구간이 끊임없이 반복되고 끝없는 왕복 2차선 도로를 달리다 보면 천천히 차선을 점거하며 달리는 트럭들을 하나씩 만나게 된다. 다들 마주오는 차선을 주의 깊게 살피며 재빨리 추월을 하고 나도 그 대열에 합류한다. 이렇게 조금 가다 하나씩 만나는 트럭들을 추월하다 보니, 죽지 않고 안전하게 뗏목을 건너 반대편으로 건너가야 하는 개구리 게임이 떠오른다. 


Twin Falls에 도착했다. 간단하게 저녁을 먹고 동네 구경을 나가본다. 작은 동네는 정말 정갈한 느낌이 들면서도 알게 모르게 화려하다. 그런데 이런 사막 한가운데 이런 규모의 협곡과 폭포가 있다니 정말 신비로울 뿐이다. 이곳은 Shoshone Falls라는 곳이다. 사람도 별로 없어서 피앙세와 한참을 사진놀이에 빠져있었다. 






이 폭포는 언제가 다시 한번 찾아오리라 다짐을 해본다. 그게 10년 후가 될지, 20년 후가 될지는 모르겠지만.
다음 목적지는 리치랜드 (Richland, WA). 여기까지만 가면 이제 시애틀을 약 3시간 정도 남겨놓게 된다. 





워싱턴주에 가까워오니 확실히 주변 풍경이 달라진다. 한없이 펼쳐져있던 사막과 광야를 벗어나 갑자기 푸른빛이 돌기 시작했다. 무지개도 집이 가까워지고 있음을 알려준다. 아니다. 그건 내가 정말 지어낸 말이다. 그냥 날씨가 변덕맞기 짝이 없었다. 






그리고 이내 워싱턴주의 상징인 키 큰 활엽수들이 경계선을 만든 것처럼 광활하게 펼쳐져있다.



로드트립의 둘째 날 머무른 곳은 정말 아름다운 강을 끼고 있는 조그마한 동네였다. 주말인 데다 날씨도 너무 좋아서 많은 사람들이 나와서 햇빛을 즐기고 있었다. 






다음날 아침, 평화롭고 아름다운 강을 쳐다보면서 조식을 먹고 시애틀로 출발한다. 지금껏 올라온 시간에 비하면 3시간은 정말 짧은 시간이다.


솔직히 쉽지 않았다. 3일 내내 운전을 한다는 것이. 
하지만 로드트립의 묘미가 이런 것 아닌가. 
음악을 들으며 달리는 차 안에서 그 순간순간을 오감으로 기억하는 것. 
그리고 언젠가 우연찮게 그중 하나의 감각을 다시 느끼게 될 때 자연스럽게 꺼내어 추억할 수 있는 것. 


이렇게 봄을 알리는 4월의 로드트립을 마무리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라스베거스 - 시애틀 로드트립 / 길 위의 낯선 도시들  (0) 2016.11.17
그래도 행복을 얘기하는 것  (0) 2015.08.05
회피  (0) 2015.08.05
비가 내린다.   (0) 2015.03.16
방랑벽  (0) 2015.02.26
책 줄갈피  (0) 2015.02.25

Comment 0


오스트리아의 한 캠핑장에서 나와 일행은 4일을 머물렀다. 내 바로 옆에는 어떤 노부부가 자리를 잡고 있었다. 그 부부는 매일 저녁 사랑을 속삭이고, 키스를 하고, 행복한 웃음소리를 들려주었다. 자글한 주름과 낮은 목소리까지 모두 아름다운 선과 멜로디 같았다. 난 그 노부부가 너무 사랑스러웠고 그들이 부러웠다.

이 사진은 캠핑장의 파이어 플레이스에서 뭔가를 속삭이던 다른 노부부의 모습이다. 이번 여행 중에 찍었던 사진 중에서 가장 애착이 많이 가는 사진이다. 난 내가 결혼을 한다면 저들의 나이에 딱 저들과 같은 행복을 공유할 누군가와 함께이고 싶어서 하는 것일 거라고 생각했다. 근데 세상 사람들의 시선이 내 생각과 같지만은 않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아마 바람을 피우는 노인들’일 거라거나 ‘데이트 중인 나이가 든 연인’일 거라고 보는 시선들. 오랜 세월을 함께 산 부부에게는 현실적이지 않기 때문이라는 게 그 이유다.

그래, 그들의 말처럼 그게 진짜 현실일 수도 있다. 하지만, ‘오래 산 부부가 저렇게 둘이서 행복할 수 있다는 건 영화에서나 가능하지. 그렇지 않다는 게 현실이야. 부부 생활이라는 건 절대 저들처럼 될 수 없어’ 라는 건 나에겐 받아들이기 참 가혹한 이야기다. 정말 만에 하나 그게 세상에 존재하는 오직 하나의 현실이라고 해도 ‘너도 저들처럼 행복할 수 있을 거야’, ‘우리도 이렇게 행복하게 늙어 갈 거야’ 라고, 그렇게 희망적인 이야기를 듣고 싶고 하고 싶다. 항상 희망을 얘기하는 건 실제로 그것에 다가가는 한 걸음이기 때문이라고 믿기 때문이기도 하다. 나이도 먹을 만큼 먹어놓고 아직도 순진하고 세상을 잘 모르는 거라고 얘기할 수도 있겠지만.. 뭐래도 상관없다. 난 냉소적으로 ‘현실은 그렇지 않아’라고 얘기하는 것보다 내 나이가 40, 50이 넘어도 ‘너는, 우리는 항상 행복할 거야’ 라고 말하는 것이 언제나 좋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라스베거스 - 시애틀 로드트립 / 길 위의 낯선 도시들  (0) 2016.11.17
그래도 행복을 얘기하는 것  (0) 2015.08.05
회피  (0) 2015.08.05
비가 내린다.   (0) 2015.03.16
방랑벽  (0) 2015.02.26
책 줄갈피  (0) 2015.02.25

Comment 0

회피

일상2015.08.05 00:39

언젠가부터 뭔가 '이게 아닌데..' 싶을 때 난 뒷걸음질 친다. 정면 돌파할 에너지가 남아있지 않나 보다. 아니, 난 비겁한가 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라스베거스 - 시애틀 로드트립 / 길 위의 낯선 도시들  (0) 2016.11.17
그래도 행복을 얘기하는 것  (0) 2015.08.05
회피  (0) 2015.08.05
비가 내린다.   (0) 2015.03.16
방랑벽  (0) 2015.02.26
책 줄갈피  (0) 2015.02.25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