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비효과에 대해서 생각해볼 필요가 있다.
다들 어느정도 아시겠지만. 나비효과를 네이버 백과사전에서는 다음과 같이 설명하고 있다.

중국 베이징[北京]에 있는 나비의 날갯짓이 다음 달 미국 뉴욕에서 폭풍을 발생시킬 수도 있다는 과학이론이다. 미국의 기상학자 에드워드 로렌츠(E. Lorentz)가 1961년 기상관측을 하다가 생각해낸 이 원리는 훗날 물리학에서 말하는 카오스 이론(Chaos Theory)의 토대가 되었다. 변화무쌍한 날씨의 예측이 힘든 이유를, 지구상 어디에서인가 일어난 조그만 변화로 인해 예측할 수 없는 날씨 현상이 나타났다는 것으로 설명한 것이다.

이 가상의 현상은 기존의 물리학으로는 설명할 수 없는 이른바 '초기 조건에의 민감한 의존성', 곧 작은 변화가 결과적으로 엄청난 변화를 초래할 수 있는 경우를 표현하고자 한 것이다.

오늘날 세계화 시대에서 나비효과는 더욱 강한 힘을 갖는다. 디지털과 매스컴 혁명으로 정보의 흐름이 매우 빨라지면서 지구촌 한 구석의 미세한 변화가 순식간에 전세계적으로 확산되는 것 등을 그 예로 들 수 있다.

출처 : http://100.naver.com/100.nhn?docid=768277


즉 예측 불가능한 작은 사건, 또는 행동들이 시간이 흐르며 연쇄작용을 일으켜 매우 큰 결과를 초래할 수 있다는 것이다. 간단한 예로, A-B-C-D 순의 한치의 오차도 없이 슈퍼컴퓨터로 계산된 일이라 할지라도 0.001 자리의 수치의 변동으로 최종결과인 D는 전혀 다른 E 또는 F가 될 수 있다는 것이다.

'끌리는 사람은 1%가 다르다'의 저자 이민규 교수는 자신의 심리학 저서에 대한 프리젠테이션에서 나비효과 프로세스를 대입시켰다. 내가 지금 결정하고 실천한 하나의 작은 일들이 5년, 10년후에 너무나도 다른 나의 모습을 만들어 낼 수 있다는 것이다. 모든일에 목적이 생기고 의욕이 생기는건 결국 '끌리기'때문이고, 그 끌림에 의한 행동은 1%의 실천이라는 것이다.

신년 다짐이 작심3일이 되는 원리에 대해서도 필요한일을 '당장' 시작하지 않은 이유는 당장 시작할만큼 고통스럽거나 간절한 일이 아니라는 것이고, 그런 근거가 존재한다면 새해가 되더라도 지속적으로 이어나갈 이유가 없다는 것이다. 결국 무언가를 해야한다고 느낀다면 그것의 1%라도 지금 당장.. 내일부터가 아닌 지금 당장 '실행'에 옮겨야 하고 그 1%의 실행은 1년후의 생각하지 못한 큰 변화를 가져다 줄 것이라는 믿음이 현명한 나 자신을 만드는 것이다.

butterfly effect..
지금 나 스스로를 위해 뭔가 간절해야할 것이 있다면 이것에 대한 '믿음''실행'일 것이다.


el.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Cyclops - 창경궁 출사  (10) 2006.08.05
SUN / 오랜만의 힐엘리  (4) 2006.08.04
the butterfly effect  (4) 2006.08.02
no smoking!!  (8) 2006.07.26
this's the rule  (14) 2006.07.25
절약은 언제나 소중한..  (8) 2006.07.25
  1. 종종 2006.08.02 19:11 신고

    배고파..

  2. 49 2006.08.03 06:15 신고

    결국은 시작이 반이다 라는건가..
    흠.. 난 항상 용두사미 라 걱정인데

    • el. 2006.08.03 17:26 신고

      이런저런 여러가지 격언들이 항상 서로 연관성을 가지긴 하지. 용두사미라.. 어떻게 보면 가장 습관적인게 아닐까 싶어.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