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6.04.29]

집에 들어오다가
문득.. 생각난것 2가지
다음주 월요일에 티테이블이 배달될 예정이구..
난 요즘 아침에 토스트와 원두커피를 출근하기 전에 먹고있구..
원두커피를 마셨던 잔은.. 허접한 플라스틱 물컵이었군..

여기까지 생각이 미치게되자..
나의 발걸음은 1,000원샵으루..
얼마전에 집에 오는길에 생긴 ECO Mart 라는 곳에 들렸는데.
인테리어두 잘 해놨구..
물건들도 괜찮다.
정말.. 안그럴것 같은것들까지 모두 1,000원..
물론 오늘 구입한것들도 각각 1,000원씩..
총 3,000원..

그래두.. 싼티내느라구.. 칠이 좀 엉성하긴 하지만..
전혀 문제될 것 없음..

이제.. 티테이블에 쓸 의자를 하나 구해봐야겠군..

mins.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03년 3월9일의 추억  (14) 2006.05.08
오랜만의 밤샘..  (12) 2006.05.02
귀여운 머그컵들..  (2) 2006.04.29
네이버처럼 테터툴스에 웹폰트 적용하기  (4) 2006.04.26
CD & Books  (4) 2006.04.24
내 친구 쌤  (5) 2006.04.23
  1. 옆자리아줌마 2006.05.01 21:36 신고

    우와..사진상으로 보기엔 전혀 천원짜리 같아 보이지 않아요~
    색상별로 아주 잘 사셨네요...ㅎㅎ

    그런데 요즘 집 꾸미기 중 이신가바용? 호호

    • el. 2006.05.02 04:20 신고

      흐.. 그냥..
      한번.. 뭐 사기 시작하면 관련된것들이 눈에 보이는거죠..
      1,000원 치곤 괜찮져? ^^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