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3/11/27]

뭐가 그리 맛있다고 떠들어 대는지..
나만 느끼는건지.. 예년에 비해 올해는 더 '보졸레 누보'에 대한 얘기를 많이 듣게 된다.
회사 건물 지하 편의점에서는 보졸레 누보 60병을 들여다 놨는데 5병 밖에 안남았단다.
난 조만간 트리장식하면서 분위기를 내볼 생각으로 어짜피 와인을 살 예정이었는데..
크리스탈잔이랑 몇가지 사은품이 있길래 5병 남은 보졸레 누보 중 한병을 샀다.
아직 맛은 못봤지만.. 얘기를 들어보면 그리 맛이 다른것도 아니란다.
물론 그렇겠지..
와인맛을 식별하는 사람들은 평상시에 와인을 즐기는 사람들일테니..
난 와인을 가끔 즐기기는 하는데.. 와인맛을 식별할 단계까진 아니다.
다만.. 진짜 좋다는 와인하구 7,000원짜리 와인하구 확실히 맛이 다르긴 하더군..; 그래두 싸구 분위기 좋구 와인맛나면 일단 좋다.. ^^

와인은 치즈랑 더불어 먹을때가 제일 환상적이다.
거기에 신선한 연어요리와 샐러드, 그리고 너무 익히지 않은 스테이크가 준비된다면 더욱 환상적이겠지..(앗.. 이럼 와인과의 주종관계가 바뀌게되는군..)
훕.. 너무 부르조아틱하군..--;;
사실.. 이렇게 다 갖춰놓구 먹어본적 딱 3번 있다.. (지금 생각나기론..)
것두.. 회사일때문에 컨퍼런스갔을때나, 내가 속해있는 협회 모임때.. 그리구 FID 부사장님 결혼식때..--;;

훔.. 너무 샜군..
하여간.. 보졸레누보를 사긴 샀는데..
솔직히 보졸레누보의 히스토리를 잘 모르던 터라..
네이버 지식검색을 이용해봤다.. --;;

프랑스 부르고뉴주의 보졸레 지방에서 매년 그해 9월에 수확한 포도를 11월 말까지 저장했다가 숙성시킨 뒤, 11월 셋째 주 목요일부터 출시하는 포도주(와인)의 상품명이란다.

그래서.. 항상 이때쯤에 이벤트형식으로 출시가 되는거였군..

맛은 아직 모른다..
하지만.. 상품 디자인이랑 그 대중적 인기에 만족하며,
크리스탈잔을 공짜로 얻었음에 만족하며..
작은 크리스마스 무드 파티를 기획해 보련다..

(역시나 지금 디카가 없는 관계로 2003년 보졸레 누보 사진은 좀 이따가....)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Laputa memories  (0) 2003.12.16
게임으로 모여들다..  (0) 2003.11.29
보졸레 누보  (0) 2003.11.27
Blog  (0) 2003.11.24
뜻밖의 메가박스 초대권  (0) 2003.11.21
참을수 없는 의지의 가벼움...  (0) 2003.11.04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