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내용은 스포일러일 가능성 99.9% 앞으로 보실 분들은 skip 하시길..


영화는 정말 비열한 세상의 먹이사슬을 그리고 있었다.
사실 이 영화를 볼 계획은 없었는데..
생각 외로 평가들이 괜찮아서 보게 됐다.
난 영화가 후반부에 접어들면서부터 흥미를 느끼기 시작했다.
그 전까지는 영화가 길게 느껴지기도 했다.
사실 연기들이 조금씩 아쉬운 것도 있었고..

하지만 항상 영화를 다 보고 나서 필 받는 스타일인 el.이기에..
비열한 거리 역시 뒷끝이 아주 찡하게 남는다.
여느 조폭 영화들에서 볼 수 있는 짜여진 액션신이
비열한 거리에서는 존재하지 않는다..
그 흔하디 흔한 조폭들의 단체 혈투신에서 조차
‘실제로는 저렇게 싸우지 않을까’ 싶을 정도로 ‘막’ 싸운다.
멋을 부리지도 않고, 다른 녀석이 싸우는동안 멍하니 서있는 녀석도 없다.
정말 비열하다고 표현할 수 밖에 없는 ‘막싸움’ 그 자체다.

이기기 위해서는 주먹이 아닌 칼을 휘둘러야 하며..
내가 당하지 않기 위해서는 먼저 뒤통수를 쳐야 하는 것이다.
마지막에서 이 비열한 거리에서 장미빛 미래를 꿈꿀 것만 같았던 병두(조인성) 자신마저도
가장 믿었던 동생 종수에게 그렇게 허무하게 뒤통수를 맞아야 하는 비열한 상황에서는
뭔지 모를 짠함과 슬픔이 같이 느껴진다.

비열한 거리의 유하 감독 인터뷰에는 마지막 룸쌀롱 씬에 대한 이런 내용이 있다.

“마지막 룸살롱 씬은 조폭이 소비되는 구조로써의 트라이앵글이어요. 뭐냐면, 조폭을 소비하는 당사자인 황회장이 있고 소비되는 당사자인 종수가 나오죠. 종수는 병두의 분신이자 대몰림을 받은 존재라고 보면 되요. 그 다음에 조폭성을 중개하고 매개하고 또한 전파하는 감독(남궁민)이 있고. 이 트라이앵글에 이어 사회가 굴러간다는 것을 단적으로 보여주는 장면으로 이해하면 됩니다.” - 유하 (감독)

그리고 29살의 병두의 마지막 비열한 삶의 마감은..
황회장의 마지막 신에서의 노래.
“old & wise’가 대변해줄 수 있지 않을까..

나름 짜임새 있던 ‘비열한 거리’
병두라는 캐릭터에 집중할 수 있어서 좋았고..
시덥지않은 저질 코메디만 난무하는 조폭 소재의 여느영화와는 확실히 다른..
조금은 길지만 후반 임펙트가 매우 강해서 마음에 든..
그런 영화였다.

el.
  1. 이지스 2006.07.07 06:06 신고

    개인적으로 이런 장르를 별로 좋아하지 않습니다. 울나라는 1년에 한두편씩 꼭! 만들어내죠.. 예전 중학교시절 때 홍콩르와느는 저에게 아주 고역이었습니다. -_-;

    • el. 2006.07.09 17:27 신고

      네.. 저는 액션이나 르와느를 즐겨보는건 아닌데..
      이건 워낙 평이 좋길래 호기심에 봤다가.. 나름 괜찮은 케이스였어요 ^^
      개인적으로 성룡, 주성치 영화는 장르 상관없이 항상 예외이긴 하죠..:)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