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주 드디어 맥북 프로를 지르고야 말았다.
일시불로 결제를 하느라 환율이 최대한 내릴때까지 나름 기다렸다 이때다 싶어 결제를 했는데, 덴.. 사고 나서 환율이 갑자기 낙폭을 해버렸다는.... T.T
그래도 환율 적용해도 한국에서 사는 것 보다는 훨씬 싸게 샀으니 만족한다.


내가 맥북 프로를 사려고 맘먹은 계기는 Jon이라는 친구 덕분이다. 사실 이전부터 눈독은 들이고 있었으나 워낙 비싸다 보니 말 그대로 눈독만 들이고 있었는데, 아래의 이유들이 나로 하여금 지름신을 강림하게 만든 직접적인 역할을 하게 되었으니...

1. 맥북 프로에서 돌아가는 Logic Pro의 활약은 대단했다. 요즘 주말을 이용해서 Jon이라는 친구와 음악 작업을 같이 하고 있는데, 그 친구가 Logic Pro를 다루는 모습을 보다가 '그래 맥북을 사야해'라는 '사명감'이 생겨버렸다.
2. 아이팟 터치를 사용하면서 애플의 GUI에 너무나도 감동을 하고 있던 터였다. 한 번 맛들이면 다른 어떤 UI도 불편해져 버리는 중독성. 맥북 프로가 아이폰과 똑같은 멀티 터치 패드를 제공한다는 사실은 너무나도 구미가 당길 수 밖에 없었다.
3. 디자인.. 디자인.. 디자인.....
4. 전 세계적으로 유명한 뮤지션과 맥을 떨어뜨려 놓을 수 없다.
5. 그래. 일단 뽀대 완빵이다..

처음에 계속 눈여겨 봤던건 역시나 이번에 새로 나온 뉴 맥북 프로였지만, 가격대가 만만치 않았다. 최고 사양은 한국에서는 거의 400만원에 육박했고, 여기서 환율 따져서 사도 360만원대정도.. 그러던 차에 곰곰히 생각을 해봤다. 꼭 '뉴' 맥북 프로를 사야 하냐고 자신에게 자문도 해보고 정보를 이리저리 알아보던 차에 내가 만약 '뉴' 맥북 프로를 산다면 이유가 뭘까에 대해서 자문해 보았다.

1. 쌔끈한 알리미늄 유니바디
2. 4손가락까지 사용 가능한 멀티 터치 패드

1번도 많이 끌렸지만 사실 2번이 더 끌리는 부분이었다. 근데 '뉴' 맥북 프로 바로 이전 모델이 3 손가락 멀티 터치 패드가 적용되어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고, 맥북 스토어 미국 사이트에서 refurbished 모델로 매우 저렴하면서 신품보다 스펙이 좋은 아이들을 구입할 수 있다는 정보를 알게 되었다. 물론 미국내에서만 구매가 가능하다. refurbished 모델은 디스플레이 되었던 제품이나 누군가 구매했다가 단순 변심 또는 기타 고장 이외의 사유로 반품된 제품을 리패키징해서 가격을 다운시켜서 파는 모델이다. 많게는 $600 이상 저렴하게 같은 모델을 구입할 수 있다.

Intel core 2 duo 2.4Ghz의 뉴 맥북이 $1,999인 반면, 2.5Ghz의 멀티 터치 패드를 지원하는 바로 전 모델의 맥북 프로가 $1,499 였으니, 이미 마음은 이 녀석에게로 꽃혀 버린것. 결론적으로 내가 포기한건 '쌔끈한 알리미늄 유니바디' 하나이다. 하지만 나름 선택에 대한 기분 좋은 합리화를 하자면, 이번에 새로나온 뉴 맥북과 뉴 맥북 프로의 경우 둘 다 디자인이 같아서 맥북 프로의 디자인적인 차별화가 없는 반면 바로 전 모델까지는 그냥 맥북과 맥북 프로와의 디자인 차이가 있기 때문에 나름 기분 좋을 수 있다는. ㅋ

맥북 프로가 도착한날 처음 부팅을 하며 기념샷

1주일 동안 모든 업무 관련 자료 및 개인적인 자료들까지 맥북 프로로 다 옮기는 것을 거의 마무리 했다. 역시 애플의 GUI는 10점 만점에 9.5점 이상을 주고 싶다는 생각이다. 한 번 잘 쓰기 시작하면 헤어나올 수 없을 것 같은.. 게다가 언어 지원에서 모든 세팅까지 복잡한 것 없이 어찌면 이렇게도 유저빌리티에 신경을 썼는지.. 이래서 'UI에 막대한 돈을 투자했다는 애플 답구나'라는 생각이 절로 나오게 되는 것이 아닐까.. 이것 저것 프로그램도 깔고 커뮤니티에서 정보들도 습득하고..

앞으로 한동안은 맥북 프로와의 사랑에서 헤어나오질 못할 것 같다. >_<

el.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샌프란은 갑자기 초여름..  (4) 2009.01.16
안녕! 2008년!  (26) 2008.12.30
맥북 프로를 지르다!  (15) 2008.12.22
크리스마스 트리 꾸미기  (8) 2008.12.10
2009년도 다이어리도 몰스킨으로  (2) 2008.11.30
스웨덴에서 온 싱어송라이터를 만나다  (13) 2008.11.24
  1. drzekil 2008.12.22 23:32 신고

    멀티터치가 지원되는 맥북프로!!
    부럽습니다..
    유니바디가 아니어서 그나마 조금 위안이 되는군요..^^

    잘 사용하시기 바랍니다..^^

    • _Mk 2008.12.23 18:44 신고

      유니바디가 저도 좀 아쉽긴 하네요. 실제로 보면 정말 멋지던데 >_< 감사합니다.

  2. kenu 2008.12.23 00:43 신고

    ADC 회원이면 맥북프로를 20% 싸게 살 수 있다는데, 저는 이미 사고 나서 알았습니다. ㅠㅠ; 맥북프로 이외에는 10% 할인가더군요. 맥북프로는 70만원 넘게 차이납니다. ㅠㅠ;

    http://store.apple.com/kr 이게 일반 가격이고
    http://store.apple.com/kr_epp_117741 이게 할인가격입니다.

    • _Mk 2008.12.23 18:46 신고

      헉.. 정말 가격차이가 많이 나는군요. 고급 정본데요 >_<

  3. aaron 2008.12.23 23:59 신고

    뭥미... 랩탑이 도대체 몇개임..
    맥에 한번 빠지면 헤어나오기 힘들어.. 그래서 내가 안쓴다는.. (쿠헤헤헤헤)

    el.!!!!

    메리크리스마스야! 보고잡당

    • _Mk 2008.12.24 09:39 신고

      흐흐. 이제 ibm이랑 맥 한대씩이네. ibm 랩탑은 있으니 맥북엔 윈도우 안깔려구.
      메리크리스마스네 소리소문도 없이.. 이건 뭐 분위기도 안나고. ㅎㅎ 손옹이라도 잘 지내라구!

  4. 49 2008.12.30 16:50 신고

    난 회사 노트북으로 그냥 저냥 만족;;;
    조끔 부럽다는~~

    새해엔 언제쯤 들어오시는겨??

    • _Mk 2008.12.30 17:41 신고

      어여 들어가야지. 2월초정도? 아마도?

  5. 종종 2009.01.04 20:13 신고

    나도 맥북 갖고 싶어.

  6. 쌀밥 2009.01.11 09:45 신고

    표정은 별로 기쁜 표정이 아닌거 같은데요????

    • _Mk 2009.02.20 07:00 신고

      글 언제 남겼데.
      기쁜것보단 호기심 어린 눈빛 정도? ㅋ

  7. 엘렌 2009.04.16 10:03 신고

    아니 이거 오늘 아침에 읽은
    설득의 심리학2에 나오는 소비자 심리랑 완전 똑같아요. ㅎㅎ
    신제품을 발표하면 바로 앞전 모델의 매출이 급 상승하는하는 이유에 대한 것이었데, 책 보다 더 와닿는 예시(?)예용 히힛

    • _Mk 2009.04.21 17:57 신고

      하하 그런가요?
      설득의 심리학 2 도 있군요. 첫번째 책 재밌게 읽었던 기억이 나는데..

  8. 전략가 2010.10.02 22:05 신고

    부럽습니다. 지르긴 질러야겠군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