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4/10/30]

내가 아주 어렸을때.
여러가지 단편적인 기억들 중 하나다..
그때 난 새벽거리를 나가본적이 없었다.
물론.. 당연한 얘기다..
그래서 모든사람이 잠든 새벽거리는 나에겐 호기심의 대상이었던것 같다.
그 새벽 거리는 뭔가 낮과는 다른 모습들일것이라 상상하곤 했다.
내가 상상했던 새벽거리다..
새벽엔 마치 유성과 같은 기나긴 꼬리의 혜성들이 길거리에 날라다니고..
혹시라도 새벽거리를 걷는 사람들이 있으면, 그 혜성들을 열심히 피해다녀야 할 것 이라고 상상했다.
하도 상상해서 꿈에도 이러한 새벽거리가 몇번 나왔던것으로 기억된다.

문득 그 생각이 났다..
나에게 새벽거리가 호기심의 대상이었던 그 때가..

(근데. 저 그림은.. 영락없이 매트릭스의 센티널이군..-.,-;; )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04년은..  (0) 2004.11.29
덴장..  (0) 2004.11.08
내가 상상했던 새벽거리...  (0) 2004.10.29
모든사람과 친해질 수 없다..  (0) 2004.10.27
아씨.. 200% 동감하는거..  (1) 2004.10.24
실망스런 한국축구  (0) 2004.10.14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