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4/01/26]

설 연휴가 다 지나가 버렸네요.
연휴라는것이 항상 지나고 보면 참 빨리 지나갔다는 생각이 들어요.
그리구 언제나 연휴에는 오프라인에 충실하게 되져..
온라인은 잘 안들어오게 되는듯..

이번 설엔 정말 걱정이 많았었지요.
지난 추석때 귀성길에 무려 14시간 정도를 고속도로에서 보내야 했기에..
이번에는 연휴 시작하는 날 저녁에 내려갈려구
준비를 하구 있었는데.
이게 뭡니까~ 갑작스런 함박눈에..
도저히 떠날 엄두가 안나서 이틀은 집에 있었더랬죠.
그리구 설날을 그냥 보내구 그날 새벽에서야
이것저것 챙겨서 출발했어요.
금요일 아침에 도착해서 이틀 편안히 쉬구
일요일 새벽에 서울에 왔습니다.

비록 설 하루는 부모님과 같이 지내지는 못했지만.
차례를 지내지 않는 저희 집에서는
설날 꼭 같이 있어야 한다는 것이 없어서..

가는데 3시간.. 오는데 4시간30분..
아주아주 편안하게 다녀왔습니다.

이번 추석때부터는 미리미리 열차표를 끊어놔야겠어요.
고속철도가 4월에 개통된다는데..
추석땐 고속철을 이용해서 빨리 내려가볼까 생각중이에요..

다들 연휴 편안하게 보내셨는지~
이제 또 일상의 시작이네요.
이번주엔 끝내야 할 일들도 많구..

모두들 화이팅 하자구요~!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자연스럽다는거..  (0) 2004.01.30
댄디 실종사건  (0) 2004.01.26
설 보내기  (0) 2004.01.26
내가 선택한 다이어리  (0) 2004.01.14
나의 하루를 소중히 여기자..  (0) 2004.01.09
생각을 많이하자...  (0) 2004.01.06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