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릴 스트립의 적당한 포스.
앤 해서웨이의 쏟아질 것 같은 큰 눈.
현란한 모델들과 패션들..
프린세스 다이어리의 귀여운 소녀는 완전히 숙녀가 되었군..
메시지는 적당하고, 눈요기감은 화려한 영화

ps. 앤 해서웨이의 최근 발언 중
"남자 배우들은 다 '짐승(?)' 같다. 하나같이 키스신에서 혓바닥을 집어넣는다."
머.. 대충 이런..

el.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보고/읽고/듣고/쓰고' 카테고리의 다른 글

드림걸즈 (Dreamgirls, 2006)  (6) 2007.03.24
이지 고잉 (easy going)  (12) 2007.03.18
악마는 프라다를 입는다 (The Devil Wears Prada, 2006)  (8) 2007.03.17
Music And Lyrics, 2007  (4) 2007.03.04
더 퀸 (The Queen, 2006)  (4) 2007.02.25
천년여우 여우비...  (12) 2007.02.12
  1. ciyne 2007.03.17 04:14 신고

    메릴의 칼있으마!가 제대로 들어간 영화죠.

  2. 엘렌 2007.03.18 18:53 신고

    전 여기서 무자막으로 봤는데 뭐 대충 이야기 전개는 이해했지만... 불충분(?)해서 엊그제 디비디를 샀답니다.. ㅎㅎ
    메릴스트립의 '댓츠올~" 아직도 귀에 선선하다는 멋져요!

  3. 아키토 2007.03.18 23:20 신고

    여전히 포스있으신 메릴 누님이시죠 ..

  4. ANGEL 2007.03.19 00:18 신고

    슈퍼모델 그녀들을 보았나? '지젤번천', '하이디 클룸'같은 애들 말야...
    역시 난 메인요리보다는 쓰끼다시!를 훨씬 좋아해... 까메오에만 집중...

    • _Mk 2007.03.19 16:44 신고

      아.. 나 그런애들.. 얼굴을 잘 몰라서..
      나왔구나. ㅋㅋㅋ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