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에 '우리들의 행복한 시간' 영화를 보고 왔습니다.
전에 책으로 봤던터라.. 비교가 되긴 했지만..
영화 나름대로의 매력이 있었던것 같습니다.
근데..
영화가 슬프고.. 울컥하고.. 그런거 다 떠나서..
이나영.. 왤케 이쁜건지...


데뷔할때부터 이나영이라는 배우에 대해서 관심이 많았던터지만서도..
오랫동안 이미지가 안변하는것 같습니다.
처음 봤을때 그대로라는..
아무대나 안나오면서 작품하는 활동 스타일두 마음에 들고..
양동근과 같이 나왔던 '네멋대로 해라'에서는 정말 최고였죠.

밥먹구 뉴스보다가 새삼 생각나서 주절거려봅니다..
뉘집 딸내미인지.. 참..  >_< b

el.




  1. imageplay 2006.10.15 21:35 신고

    잠뱅이 모델시절부터 팬...ㅎㅎㅎ

  2. 뱀병장 2006.10.15 23:46 신고

    나영아.... ㅠㅜ

  3. 종종 2006.10.16 18:48 신고

    이나영도 이나영만의 세계관이 있어서 좋아.
    암튼.. 푹 빠졌구나 ㅋㅋ
    나랑 같은 이씨네. 역시.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