엘리자베스 퀴블러 로스데이비드 케슬러가 공동 집필한 '인생 수업'은 죽어가는 이들의 인터뷰를 통해 우리가 지금 살아 가는 생활들이 마음먹기에 따라서 얼마나 다른 것들이 될 수 있는지를 설명하고 있다.

죽음을 앞둔 사람들이야 말로 우리가 지금 고민하고 힘들어하고 심지어 자신을 학대할만한 일들에 대해서 자책하는 것이 얼마나 하찮은 일인지 잘 아는 사람들일 것이다.
죽음앞에서 또 다른 세상을 배우게 되고 다시 새로운 시작을 경험했다는 내용들은 지금 내가 얼마나 사소한일에 불평하고 있는지를 깨우치게 해준다.

물론 책에서는 많은 사람들의 이야기들이 충분한 과정없이 결과적으로 어떻게 생각을 바꾸었는지에 대한 에피소드들이 수없이 등장하기 때문에 약간은 너무 쉽게 느껴지는것도 사실이다.
하지만.. 그 많은 사례들이 죽음을 앞둔 사람들의 것이기에 그럼에도 많은 교훈을 던질 수 있는 것 같다.

책의 저자인 엘리자베스 퀴블러 로스 역시 이 책을 집필한 이후 작고했다.
그녀가 죽기 전에 이 책을 통해 또 다른 삶의 배움을 전해 줄 수 있었다는것은..
정말 죽음을 앞두고 할 수 있는 가장 행복한 일중에 하나가 아니었나 싶다.

el.

index

배움과 깨달음의 책
인생 수업에는 행복하라는 숙제뿐 -류시화

1. 자기자신으로 존재하기
2. 사랑없이 여행하지 말라
3. 관계는 자신을 보는 문
4. 상실과 이별의 수업
5. 아직 죽지 않은 사람으로 살지 말라
6. 가슴 뛰는 삶을 위하여
7. 영원과 하루
8. 무엇을 위해 배우는가
9. 용서와 치유의 시간
10. 살고 사랑하고 웃으라

엘리자베스 퀴블러 로스의 말
데이비드 케슬러의 말

저자에 대하여


"병과 싸우는 사람들을 보고 있으면, 자신이 누구인가를 알기 위해서는 진정한 자신이 아닌 것들을 모두 벗어던져야 한다는 것을 알게 됩니다. 죽음을 눈앞에 둔 사람을 보고 있을 때 우리는 더 이상 그의 실수, 잘못, 질병들을 바라보지 않습니다. 전에는 그것들로 그를 바라보았지만 지금은 아닙니다. 이제는 오직 '그 사람'만이 보일 뿐입니다. 삶의 마지막 순간이 가까워 오면 사람들은 더 진실해지고, 정직해지고, 더 진정한 자신이 되기 때문입니다. 마치 어린 시절로 되돌아간 것처럼." - p.22

인생 수업 中
  1. ANGEL 2006.10.09 04:49 신고

    나 지금 이책 시작했어.
    류시화가 쓴 서문에서 벌써 감화되었지 메야...
    아껴서 읽다가... 부산 집에 덜렁 두고 와버렸어 -,.-
    역시 늙으면... 주거야해.. 쿨럭...

    • el. 2006.10.09 04:57 신고

      누나.. 그전에 얼굴이나 함 보자.

  2. 엘렌 2007.09.13 02:48 신고

    지금 읽고 있답니다.
    그동안 제가 얼마나 제 자신에게 엄격하고 치열했는지
    반성중이에요.

    제가 먼저 행복해야겠단 생각을 했지요.

    • _Mk 2007.09.16 13:19 신고

      그러셨구나.
      전 요즘 저한테 너무 '관대'하다는 생각?에..
      스스로를 좀 타이트하게 조이는 시기에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