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6/03/30]

작년초부터 계속되는 24 모드..
작년에 시즌1부터 4까지 다 보구.. 잠시 다른것들은 찾을 생각두 못하구 미디어 불감증에 빠졌었는데..
몇주전부터 24 시즌5에 푹 빠져있다.
아.. 정녕 24에 뺏겨있는 내 맘을 달래줄 다른 시리즈는 없는것인가..
사실.. 최근에 새로운 시리즈들을 여러개 보고있기는 하다.
'joey'의 새로운 시즌과 '위기의 주부들 (desperate housewives) 시즌1'도 괜찮은 편이다.
하지만.. 24만큼 강력한 흡입력을 가지는 시리즈가 또 있을까..
요즘 매주 한편씩 미국에서 방영되고 있는 시즌5 에피소드들을 접하는게 주말을 시작하는 낛이라고나 할까.
드뎌 내일이면 오드리의 비밀이 밝혀지겠구나..
으~~ 어여 보구싶다.. >_<

'보고/읽고/듣고/쓰고'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나나'의 나카시마 미카  (2) 2006.04.06
Joey Show  (0) 2006.04.03
24 season 5  (2) 2006.03.30
V For Vendetta  (2) 2006.03.26
마시멜로 이야기  (0) 2006.03.12
walk the line  (0) 2006.03.11
  1. 옆자리아줌마 2006.03.30 17:40 신고

    오우~ 사진 멋찌당!
    전 요즘 닥터 하우스에 빠져있는데...ㅋ

  2. el. 2006.03.30 19:27 신고

    솔직히 다른 시리즈들두 보구싶은것들이 많은데..
    사실 뭐 하나 시리즈를 시작하는게 두렵기도..
    적절히 조정하렵니다.
    일단 24, joey, desperate housewives를 일주일동안 소화하기로. ㅋㅋ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