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네시로 가즈키의 fly, daddy, fly
오늘 영풍문고에서 샀다가 바로 다 읽어버린..
사실 가즈키의 글들은 처음 접하는데..
뭐랄까.. 강한 포스가 있다.
살짝살짝 미소짓게 하면서도 뭔가 감동적인..
그리고 억지스럽지 않은...

스토리는 간단하다.
복싱을 하는 고등학생에게 폭행을 당해 병원에 입원한 딸을 위해 복수를 준비하는 아버지의 일기장이랄까..
근데.. 이게 이렇게 단순한 스토리가 아니라는거지..
이 간단한 라인을 매우 풍성한 스토리로 완성시켜놓은 fly, daddy, fly..
중간중간 유쾌하게 만들면서 뭔가 생각할 꺼리를 갑작스럽게 던지기도 하는..
매우 발칙한 책이다.
가즈키의 다른 시리즈들도 그럴것이라 생각되는데..
언능 읽고싶다.

검색하다보니.. 이미 일본에서 영화로도 나와있고..
이준기가 한국판을 촬영중이라는..--;
살짝 걱정되는군.. 원작을 어떻게 망쳐놓을지도 모른다는 불안감이..
일단.. 다음에 시간될때 일본판 영화를 볼 생각임..

나름 꿀꿀했던 오늘 하루의 기분을 유쾌하게 바꿔준 한권의 책..
fly, daddy, fly..
추천할만함..


"한 가지만 물어보겠어. 아저씨는 이시하라에게 폭력을 휘두르려 하고 있어. 폭력에는 정의도 없고 악도 없는 거야. 폭력은 그냥 폭력일 뿐이야. 그리고 사람에게 휘두르는 폭력은 반드시 자신에게로 돌아오게 되어 있어."
"중요한 것을 지키고 싶은거지? 아저씨."
.
.
.

"죽어...."
분명히 들렸다. 그러나, 지금까지 들어본 적이 없는 목소리였다. 지금, 말한 것은 누구인가? 그보다 몇 초나 지났을까? 생각이 나지 않는다.
그때였다.
박순신의 목소리가 무음의 세계를 가로질렀다.
"소중한 걸 지키고 싶지 않아? 아저씨."

fly, daddy, fly 中
  1. 종종 2006.04.24 20:03 신고

    이거랑 마시멜로 이야기 빌려주삼

  2. 쌀밥 2006.04.25 07:36 신고

    폭력에 대한 저 대사는 어딘가 들어본적이 있는 문구네요... 어디였더라....;

  3. 종종 2006.04.25 21:16 신고

    책은?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