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덕씨가 20이상만 갈 수 있다는 맵을 가자구 해서..
정말 오랜만에 힐엘리를 불러냈다.
잘지냈지?

간만에 불러낸 힐엘리 사진 몇장 찍어주고..
금방 나옴..
역시.. 그래픽은.. >_< b


el.


(클릭하면 큰 샷으루...)


그룹힐 시전중..


저 멀리.. 뱀병장이 혼자 외로히 싸우고 있다..
난 처음와본곳이라.. 기념촬영중..ㅋ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황홀한 경험..  (12) 2006.08.07
Cyclops - 창경궁 출사  (10) 2006.08.05
SUN / 오랜만의 힐엘리  (4) 2006.08.04
the butterfly effect  (4) 2006.08.02
no smoking!!  (8) 2006.07.26
this's the rule  (14) 2006.07.25
  1. aaron 2006.08.04 01:39 신고

    인터페이스 구리다고 관련도 없는 나랑 용덕이랑 주말 반납해가며 작업했던건 도대체 어디루 갔냐궁. 으우..하튼 삽질은..ㅡㅡ;

    • el. 2006.08.04 02:58 신고

      허허.. 그때 작업한 인터페이스가 참 괜찮았는데 말야..

  2. 뱀병장 2006.08.04 01:42 신고

    저 상태에서... 시간 좀 지나면 중간보스도 좀 나오고, 더 지나면 몹이 갑자기 대규모로 나온다거나.. 좀 더 지나면 캡틴도 나오고.. 그러면 그나마 잠은 안올텐데... 정말 그래픽만 짱.. (>.<)b

    • el. 2006.08.04 02:59 신고

      음.. 이거 스튜디오에서 보면 매우 안타까워하겠는걸..

쉬엄쉬엄하다보니..
이제 렙 20...
힐엘리를 키우는중인데..
이녀석 어느정도 키우고 나면 공법으루 전환을 좀..
안될까..? ;;
어느정도 키우고 나서 발키리를 키워볼 생각이다.
보통.. 극스킬로 많이들 하는데..
그래두.. 캐릭은 뽀대라는게 있어야하지 않을까~ 란 생각..
스킬 계속 찍으면서..
그나마 뽀대줌 낼 수 있는 방어구 착용을 위해 스탯을 높이느라..
앞으로 반복미션의 압박이 심하겠지만..
그래두.. 방어구 퀄리티에 나름 만족...
이정도면.. 그동안 못찍은 스킬에 대한 충분한 보상이 될 수 있다고 해야할까 >_<

el.


바다를 배경으로 한 컷


최근 착용한 여러가지 방어구들..
특히나.. 저 팔락거리는 high quality의 망토는 정말... >_< b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전사 웹팀 연합 워크샵  (4) 2006.06.23
SUN 사업부 웹팀과 술한잔..  (4) 2006.06.21
SUN / 지금 키우고 있는 엘리  (6) 2006.06.20
이름 모를 꽃..  (4) 2006.06.20
닉을 바꿉니다..  (4) 2006.06.19
투혼의 승리라고..  (10) 2006.06.19
  1. 49 2006.06.20 21:50 신고

    난 힘드나 에 컴뱃, 드라고닉 조금..-.ㅡ;; 어정쩡한 케릭이 되어 가는듯... 인제 렙 19라네요~

    • el. 2006.06.21 02:29 신고

      하나에 올인을 하도록 해..
      계속 스탯 모자르구.. 어쩡쩡해지자너..

    • aaron 2006.06.21 04:50 신고

      앗~ 야시꾸리~~

  2. el. 2006.06.21 23:55 신고

    응? 왠 댓글모드? ㅋ

  3. Jerry 2006.06.22 00:20 신고

    Wow, those animations in game is getting more nicer and nicer everyday~. Looking at these pics, i remembered my old days playing gunbound for hours nonstop... -_-"

    • el. 2006.06.22 01:28 신고

      i agree with u. everyday getting nicer more than more..
      actually this is my company's product named 'SUN online' :)
      it's pretty good ;)

원래 오늘이 프리오픈 마지막날이었다.
다음주부터는 다 초기화 예정이었기에
회사에서 12시부터 계속 게임을 해봤다.
(결국 프리 오픈이 연기됐다..;;;)
렙업이 좀 힘들긴 하지만..
엘리는 렙업될수록 참 매력적이라눈..
그동안 엘리와의 추억을 되짚어 본다...

(클릭하면 큰 이미지로 출력됨..)
8렙두 힘들게 올렸으나..
맵 구경차 이곳저곳 돌아다니다가..
엄청 막강한 놈들을.. (아직까지는..) 마주하게 되다..
엘리 녀석 겁두 안먹구 딴청중이다.

막강 몹 녀석들 엘리를 발견했다..
자피르 호수로 조낸 튀었다...

그 이후로..
공격형 법사를 키우기 위해 엘리를 수련시키던 중..
배틀존에서는 렙업이 좀 더 수월함을 뒤늦게 발견하게 된다...

이때가 나름 10렙 했을때..
스킬두 많이 배웠구..
왠만한 몹 녀석들은 상대할만 하다..
발키리와 함께 전지를 누비다~ >_<
이건 머.. 거의 전사형 법사가 되어버렸다눈.. >_<

배틀존에서 쎈 녀석들만 리젠될때마다 몇마리씩 잡으면서 경험치를 올렸다.
뒤로는 더이상 물러날 곳이 없는 벽이라..
캐릭이 유령화되어있다.
보스 녀석만 몇번을 죽였는지...

게임 테스트두 일이라고 한다면 일이겠지만..
이젠 진짜 내 업무를 좀 진행해야 할듯 싶어..
12에서 렙업을 멈추고..
장비를 좀 착용해 봤다.
엘리는.. 사실.. 어느정도 렙업하기 전까지는 입힐 수 있는게 별루 없어서..
절대 내가 벗긴게 아니다..
원래 엘리가 저런것이다.. >_<

하늘과 함께...

가만 놔두면.. 금방 딴짓을 하구 있는 엘리..
나중에 초기화되면.. 어케 키워야 할지 감은 잡았다.
우선 공격형 엘리를 먼저 만들구..
그다음은 힐러 엘리인 써클 엘리를 만들구..
그다음은 발키리..
갠적으루 몸빵은 싫은거다.. 전사는 없다... >_<
프리오픈이 연기되었으니.. 일단 더 키워보련다..

mins.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5.17 단수사건  (12) 2006.05.18
오랜만의 남원행..  (8) 2006.05.14
SUN online - 나의 엘리..  (6) 2006.05.12
SUN Online E3 Movie  (2) 2006.05.10
다코다 패닝의 여동생 엘르 패닝..  (4) 2006.05.09
2003년 3월9일의 추억  (14) 2006.05.08
  1. 옆자리아줌마 2006.05.12 02:00 신고

    열심히 읽다보니 내가 열렙한 기분....ㅎㅎ
    재밌게도 쓰셨네요...ㅋㅋㅋ

  2. 쌀밥 2006.05.12 03:03 신고

    분명히 예쁜 케릭터긴 한데;
    같은 얼굴 같은 몸매의 똑같은 케릭터가 너무 많더라구요;;
    (다른점은 키만 다름; )
    여자 캐릭터가 좀 더 다양했더라면 더 좋았을텐데...하는 아쉬움이..

  3. 이지스 2006.05.16 05:20 신고

    게임회사에 다니시나봐요..
    학생때 컴퓨터 그래픽스라는 과목을 들으며, 프로젝트로 게임을 만들던 생각이 떠오르네요.. 그때 그 시절엔 며칠밤을 세우며, 만들던 열정이 있었는데, 지금은.. OTL..
    전 개인적으로 게임을 좋아하지 않아서..뭐가 뭔지 잘 모르겠네요..

    • el. 2006.05.16 18:37 신고

      네.. 게임회사에 다녀요 ^^;
      저도 한때는 게임에 참 무지했었는데..
      일때문인지 지금은 즐기게 됐네요..



이번에 E3 버전으로 나온 동영상...
사운드가 많이 아쉽다.. ㅜㅠ

mins.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랜만의 남원행..  (8) 2006.05.14
SUN online - 나의 엘리..  (6) 2006.05.12
SUN Online E3 Movie  (2) 2006.05.10
다코다 패닝의 여동생 엘르 패닝..  (4) 2006.05.09
2003년 3월9일의 추억  (14) 2006.05.08
오랜만의 밤샘..  (12) 2006.05.02
  1. 쌀밥 2006.05.12 03:01 신고

    멋지네요..
    중간에 대사 몇개 없지만

    How dare you~~
    감히 네 놈이~

    • el. 2006.05.13 21:34 신고

      개인적으로.. 사운드가..
      많이 아쉬워...


SUN Online OBT (Open Beta Service) 사이트를 런칭시켰습니다.
이번엔.. 나름 험난한 여정이었습니다.
막판에 서비스의 방향이 바뀌기도 했구요.
우여곡절 끝에 무사히 런칭되었습니다.
사실 기획했던 여러 요소들이 이번 런칭 버전에 반영되지 못했습니다.
참 아쉽지만, 한편으로 생각외로 활성화되는 커뮤니티가 위안을 시켜주기도 합니다.

어떻게 보면 이번 SUN Online OBT 웹사이트를 통해 여러가지 다양한 테스트가 가능할 것으로 보입니다.
기획에서 100% 의도되지 않았던 유저 행동 패턴을 분석해 보면
앞으로 적용되는 게임 프로덕트 사이트들의 여러가지 서비스 형태를
미리 규정지어볼 수 있을것 같습니다.
게임사이트의 이용 유저층은 일반적인 포털 또는 서비스 사이트의 유저와는 성향이 매우 다릅니다.
그러기 때문에 체계적으로 분석되어진 사례가 많지 않습니다.
이번에 다양한 시나리오 분석을 통해서 좀 더 게임 사이트의 역할을 극대화 시키고,
향후 업그레이드 시킬 수 있는 많은 요소들을 체계화 시킬 수 있으리라 기대해 봅니다.

http://www.sunonline.co.kr

5월8일부터 pre test
5월15일부터 정식 OBT가 시작됩니다.
많은 관심 바랍니다~ ^-^

mins.
  1. 옆자리아줌마` 2006.05.08 00:47 신고

    너무너무 수고 많으셨사와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