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상

맥북에선 아직 마우스보다는 터치패드가 편하다.

그동안 왠만하면 맥북프로에서는 마우스를 잘 사용하지 않았는데, 좀 정교한 컨트롤링이 필요해서 예전에 쓰던 랩탑에서 사용하던 마우스를 연결해서 작업을 하는데, 이 마우스가 맛이 좀 간 듯 인식이 잘 안된다. 떡본김에 제사지낸다고, 이참에 Apple Mighty Mouse를 사야겠다 싶어서 회사 건너편에 있는 애플 스토어(정식 애플 스토어는 아니고 애플 제품만 취급하는 작은 매장이 하나 있다.)에서 마우스를 사왔다. 유선 Mighty Mouse $49에 Tax $4.66해서 총 $53.66.

아 근데 내가 왜 유선 마우스를 사왔을까? 사와서 포장을 벗기고 마우스를 보는 순간 무심코 주의를 둘러보니 맥을 쓰는 사람들은 다 무선 Mighty Mouse를 쓰고 있는 것이다. 난 무심코 예전에 무선 마우스를 썼을 때의 불편했던 경험 때문에 유선 마우스를 덜컥 집어온 것이다. 이어 주변 사람들의 질타(?)가 이어졌다. 아니 맥북 프로에 간지안나게 유선이 뭐냐는둥.. 무선이 훨씬 편하다는 둥.. 팔락귀 el.군 무선으로 바꿔와야겠다는 생각을 하고 계산서를 확인해봤더니.. "No returns on opened items."문구가 선명하게 찍혀있는 것이 아닌가.. 절망..

그래도 'Refund의 천국이라는 미국땅에서 이 정도 안해줄리는 없을꺼야'라는 막연한 기대감으로 스토어를 다시 찾아서 점원에게 불쌍한 표정으로 물어본다. "저기.. 나 이거 박스 오픈만 한거고 전혀 사용하지는 않았는데, 무선으로 바꾸면 안되겠니?".. 점원이 내가 가져온 박스를 한동안 살펴보더니 "이미 오픈을 한거라 규정상 환불이 안되는데.. 물건을 바꾸고 싶은거라니 매니저한테 연락을 함 해봐야겠어"라며 매니저에게 문자 메시지를 보낸다. (매니저가 컨퍼런스 참석중이라 전화를 못받는다며..) 1분정도 지났을까, 답장이 왔단다. "매니저가 교환 해줘도 된다고 답장이 왔네, 원하는걸 가져오도록 해". '다행이다..'.

아마도 이 매장에서는 그냥 refund는 분명 안해줬을꺼고, 더 비싼걸로 바꿔달라는 요청을 했기 때문에 규정이 있어도 그냥 바꿔준듯 싶다. $21.90을 더 주고 Wireless Mighty Mouse로 교환을 했다.


새끈하게 빠진 Mighty Mouse.. 역시 애플은 일단 디자인부터 먹고 들어간다는 생각이 팍팍 들게 해준다. 블루투스 설정을 마치고 단축키 설정을 끝내고 본격 이용.


역시나 맥북에 최적화 되어 있는 마우스라서 여러가지로 편하게 사용할 수 있을 듯 싶다. 근데.. 뭐랄까.. 아직 쓰기 시작한지 얼마 안되서 그런걸까.. 이게 손에 잘 안달라 붙는다. 마우스가 불편해서 손에 안달라 붙는게 아니었다. 결국 기존의 멀티 터치를 지원하는 내장 멀티 터치 트랙패드가 훨씬 편하더라는...;;

물론 Mighty Mouse 를 산걸 후회하는건 아니지만, 뭐랄까 인터페이스의 중요성을 느끼게 되는 순간이랄까. 마우스가 있어도 멀티 터치로 컨트롤 할 수 있는 내장 터치 트랙패드가 훨씬 강력하다는걸 새삼 알게 되었다.


물론 마우스를 사용해 볼려고 더 노력해 보았을 때 결과는 달라질 수도 있을 수도 있겠지만, 지금 이 순간은 그동안 다른 마우스도 그닥 사용을 잘 안하게 되었던 이유가 뭔가 확실해지는 느낌이었다.

e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