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7년 7월 5일
갑작스런 Las Vegas Trip에 합류.
사실 주말내내 일을 할 생각이었다.
마침 무슨 일도 있었고..
생각할것들도 많았고..
일도 빨리 마쳐야 하는 상황이었던 것.
때마침 금요일부터 휴일이었던 3일간의 황금연휴를 Las Vegas에서 보내겠다는 친구들의 야심찬 계획이 진행중이었고.
차로 가는길을 10시간 정도로 예상하고 있었기에, 새벽 12시에 출발을 하는것.
12시가 되기 30여분 전까지 고민을 하다가..
전격 합류하기로 결정.

결과적으로는 잘 다녀왔다는 개인적인 평가..
아마도 집에서 주말에 일한답시고 남아있었으면.
일은 개뿔.. 아무것도 못하고, 새로운 경험도 얻지 못했을 것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떠나기 전 차 안에서 Joshua 군과 함께.
Joshua 군은 처음 봤을땐 나보다 나이가 많아 보였다. 사실..
그러나 알고나니 스물여섯의 어린 총각이었던것!
여하튼 참 좋은 친구다.
Friends의 챈들러를 많이 닮은 이 친구는 내 영어 발음을 항상 교정해준다.
가뜩이나 잘 표현하지도 못하는 문장들을 완성하는데 도움을 주기도 한다.
말은 잘 안통하지만 말이 참 잘통하는 고마운 녀석이랄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고속도로 휴게소는 패스트푸드 천지다.
사실 우리네 정서가 고속도로 여행길에서 맞이하는 새벽은 우동 한사발과 단무지의 맛을 느껴야 제맛인 건데...
그러지 못해 아쉽긴 했지만.. 이국적인 정서에 만족하기로 했다.
무엇보다. 남쪽으로 조금 내려왔을 뿐인데.. San Francisco와는 완전 다른 더운 날씨에 경악(!)을 금치 못했다는 후문이다..
진짜 더웠다. >_<
San Francisco는 정말 천국이 아닐까 생각을 하게 됐다는..;;

한참을 달렸던 길이었기 때문에 이제 곧 도착하지 않을까 했지만..
머나먼 Las Vegas는 결국 해가 중천에 떠서야 도착하게 되었다는..

el.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Las Vegas Trip #3 - The Venetian Hotel  (10) 2007.07.17
Las Vegas Trip #2 - Richard's House  (14) 2007.07.15
Las Vegas Trip #1 - 라스베가스로 자정에 떠나다  (4) 2007.07.13
Fujitsu Lifebook T4215 SD20VP  (7) 2007.07.12
Golden Gate Bridge  (16) 2007.07.09
'The Phantom of the Opera' in Las Vegas  (12) 2007.07.09
  1. sound4u 2007.07.16 21:05 신고

    저 위에 사람 ..좋은 사람같네요.(사진이랑 글로만 봐서는) ..
    첨에 미국왔을땐 '미국 사람들 다 나쁘다' 이런 -.-+ 비관적인 시선으로 보니 다 나쁘더라구요. 그런데 지내다보니 여기도 사람 사는데라 좋은 사람들도 있고...

    회사에서 일하는 사람들, 그것도 같이 일하는 동료들이 좋은 사람들이라면..정말 좋은데! 부럽다. 난 첨에 좀 험한 사람들하고 일해서 하루 걸러서 울면서 일해가지고요. 몹쓸 기억 잊어버리느라 좀 시간 걸렸죠.

    보통 10살 위아래로 '친구'라 그래요..ㅎㅎㅎ 보면.

    • _Mk 2007.07.17 00:39 신고

      다행히도 같이 일하는 미국 친구들이 참 좋은 사람들이에요. 잘 도와주고, 이것저것 생활에 필요한 정보들도 많이 챙겨주고. 시작이 괜찮은 느낌이에요. :)

  2. ANGEL 2007.07.24 00:54 신고

    조슈아군... 게이 아냐? 조심해...
    남자에게 친절한 남자 무조건 의심해봐야함

    • _Mk 2007.07.24 09:38 신고

      ㅋㅋㅋㅋ
      모두에게 참 친절한 좋은 녀석이야.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