왠만하면 정치 관련 얘기는 블로그에 안올릴려고 노력한다. 매일 뉴스를 보고 열받고 짜증나고 스트레스 투성이지만, '그래, 그래도 개념 있는 사람들이 많은데 다시 희망차고 기대를 걸 수 있는 사회가 올 수 있을꺼야'라며 혼자 스스로를 토닥이곤 한다. 근데 이건.. 정말 날이 갈수록 분통 터지는 일들 뿐이다.

사이버 수사대에서 이명박 대통령과 정부에 대한 비방글의 조회수를 조작한 혐의로 네티즌 3명에 대해 영장을 발부 받아 압수 수색을 했단다. 그들의 글이 인터넷 전체적인 여론에 얼마나 영향을 미쳤는지도 궁금하며, 신경써야 할 온라인 범죄가 산떠미일 경찰이, 정말 최근엔 영화나 다른 후진국들에 대한 뉴스에서나 볼 수 있을 법한 '반정부'라는 표현까지 써가며 정부의 충견이 되어가고 있단 말인가. '반정부', '반이명박'은 '부조리한 것'으로 취급되어야 한다는 발상인가? 조회수 조작? 그게 이렇게 긴급하게 영장까지 발부받아 조사할만한 사안이었던가? 누구 말따라 '머리에 삽 한자루'들어있다는 이 정부가 해외에서 삽질 3년 이상이면 군대를 면제해준다는 실효성 없는 상상력만 쥐어짜면서 '우린 잘하고 있으니 반항하지 말라'며 협박하는 건가? 입 틀어막고 보이는 것만 보고 들리는 것만 들으라는 발상인 것인가. 내가 '국민학교'를 다닐 때나 들었던 구시대의 '통제'를 통해 모든 것을 정부가 '가르치겠다'는 건가? 아무것도 모르는 그 꼬마 아이들이 어디서 그런 얘기는 들어가지고 '전두환 이름으로 장난 하면 쥐도새도 모르게 잡혀간데' 라며 입을 단속시키던 그때의 모습이 그리운 것인가.

경제? 어쩌다 운좋게 소 뒷걸음치다 쥐밟는 격으로 살아날지는 잘 모르겠다. 하지만 요즘 드는 생각은 이 정부가 지금 같은 행동으로 국민들의 귀를 틀어막으려 하고 독재 정권을 향수하는 행보를 계속 한다면 대한민국에 밝은 미래는 없어 보인다. 정말 슬픈일이다. 21세기에 아직까지 좌,우를 나눠가며 정치에 이용해먹는 이런 아마추어 독재 정권은 21세기에 나왔으면 안됐을 정권임을 확신하게 되는 요즘이다.

el.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타이페이에 얽힌 이야기... / Allen's Wedding  (8) 2009.04.02
그림 속에 존재 했던 것 같은..  (3) 2009.03.25
대한민국이 심히 걱정된다.  (1) 2009.03.17
지금은 소녀시대  (11) 2009.03.03
T*Omnia 폰으로...  (4) 2009.02.22
서울입니다!!!  (4) 2009.02.16
  1. 49 2009.03.20 23:14 신고

    어느샌가 너무도 야박해진, 차가워진 느낌을 지울수가 없다는~
    단지 정부의 문제만이 아닌 전반적인 느낌이라는게 내 생각
    뭐 그렇다고 시기 문제는 아니지만
    에혀~ 어렸을때 따뜻한 느낌이 그리워지는 요즘;;;;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