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악없는 영화를 상상해 볼 수 있을까..
음악은 영화에게 생명을 불어넣어주며 영화가 숨쉴 수 있는 산소가 되어준다.
그만큼.. 난 영화를 볼 때 이 영화가 이만큼 재미있으며 감동스러워 질 수 있었다는것에대해 음악을 빼놓지 않는다.
영화를 보는 동안에도 항상 소리를 주의깊게 듣는다.

몇 년이 지난 영화중에 '제5원소'라는 영화가 있다.
SF이기 때문에 이러한 영화를 좋아하지 않는 사람들도 주위에 아주 많이 있었다.
그리고 내가 이 영화를 그해 최고의 영화라고 극찬했을때 이상한 눈으로 쳐다보던 사람들이 기억난다.
내가 '제5원소'를 그 해 최고의 영화로 뽑은 첫번째 이유...
난... 원래 SF를 좋아한다.
스타워즈를 처음봤을때의 감동은 아직까지 스타워즈 에피소드 2를 기다리게 하는 원동력이 되어준다.
남들이 실망했다던 에피소드1에서도 난 스타워즈 매니아들처럼 행동했다.
하여간. SF는 나에게는 즐거움이다.

'제5원소'는 '레옹'을 성공시킨 프랑스의 뤽베송 감독의 영화이다.
브루스윌리스,밀라요보비치가 주연을 맡았던 이 영화에서 한동안 밀라요보비치의 정보를 캐내느라 인터넷을 구석구석 찾아다녔던 기억이 난다.
(그때 가정에는 고속통신이 보급되지 않았다. 인터넷두 56k모뎀으루 '삐~~삑~~ 치르르르~~'거리는 소리와 함께 어렵게 접속해서 엄청나게 인내심을 시험해야 했던 어려운 시기였다...-.,-;;)

나에게 제일 크게 다가왔던건 에릭세라의 음악이었다.
이집트풍의 인트로에서부터 몽환적이면서 하나의 테마를 가지고 있는 에릭세라의 영화 음악은 나에게는 새로움이었다.
'제5원소'를 다 보고나면 '도대체 언제 음악이 안나왔었지?'라는 의문을 갖게 됐었다.
그만큼 영화 전반에 걸쳐 쉴새없이 음악이 흐르고 있다.
물론 음악이 흐르지 않는 부분들도 있지만 그러한 것들을 인식하지 못하게 한 에릭세라의 음악을 높게 평가하지 않을 수 없다.

'Diva's Dance'라는 제목이 붙여진 크라이막스에서는 전율까지 느끼게 해준다.
물론 여기에는 개인적인 기호가 배재된 상태지만..

지금도 가끔 '제5원소'를 비디오CD로 본다.
(인간적으로 DVD는 너무 비싸서..)
볼때마다 난 다시한번 감탄을 하곤 한다.
'어쩌면 이렇게 영화와 딱 맞는 분위기의 선율을 만들어냈을까..' 하고..
아마도 에릭세라는 '뤽베송의 생각을 읽고 있지 않았을까' 라는 생각까지 하게 만든다.
에릭세라가 제 5원소에서 사용한 음악의 샘플을 이번 우리영화 '화산고'에서 고스란히 샘플링되어 사용되었다.
물론 아주 잠시지만 그 순간.. 난 마치 제5원소를 처음 봤을때의 전율을 느낄 수 있었다.

다음에는 우리나라 영화음악에 대해 한 번 짚고 넘어갈 기회가 있을것이다.
우리나라 영화의 고질적인 문제중 하나가 바로 이거다.
영화음악에 너무나도 투자를 안한다는것..
요즘 한국영화가 많이 발전하고 있긴 하지만..
참 안타까울따름이다..

'보고/읽고/듣고/쓰고'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박화요비를 새로 발견한 날...  (0) 2002.03.02
공공의 적  (0) 2002.01.29
제5원소 그리고 에릭세라  (0) 2001.12.04
몬스터 주식회사  (0) 2001.11.21
슈렉  (0) 2001.07.12
the phantom of the opera  (0) 2001.03.24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