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관련 언론들을 통해 일제히 배포된 Facebook 관련 뉴스.

Facebook은 현재 구글의  글로벌 온라인 세일즈와 운영을 담당하고 있는 부사장급의 Sheryl Sandberg를 영입하여 3월 말부터 COO(Chief Operating Officer)로서 합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지난 2001년부터 Google의 V.P(Vice President)로 일해왔으며 아직 그녀에 대한 소개를 Google's executives team 페이지에서 볼 수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Sheryl Sandberg

Facebook의 CEO Mark Zuckerberg는 그녀의 영입을 통해 글로벌 시장 확대와 새로운 종류의 광고 네트워크 구축에 대한 기대를 가지고 있다. 아마 그녀의 영입에 대해서 Facebook이 작년 말 발표했다가 여론의 비판이 쇄도하며 위축되어버린 광고 sales에 대한 영향이 있었다는 생각이 든다.

지난 2007년 Facebook Ads를 소개/발표했던 자리에서 Facebook의 소셜 네트워킹 기능을 십분 활용한 Beacon이라는 Ads Application 툴을 소개하며 강한 자신감을 표출했으나 한달여만에 '사기,혹은 사생활 침해'라는 여론의 뭇매를 맞고 “이 기능 구축에서 많은 실수를 범했고, 취급 과정이 미흡했다. 이 기능을 내놓을 때 우리가 범한 실수를 사과드린다”는 사과와 함께 꼬리를 내린적이 있었다.

저 내용들이 사실이라면, 이번에 Facebook의 CEO인 Mark Zuckerberg가 Sheryl Sandberg를 저 사건 직후인 크리스마스 파티에서 만나게 되어 이번에 전격적인 영입이 이루어지게 된 것은 무관하지 않아 보인다. 이번 Sandberg의 영입은 앞으로 지속적인 기능을 보완하여 애초에 발표했던것 처럼 Facebook의 장점을 극대화시켜 온라인 광고 시장에 새로운 도약을 하겠다는 의지로 보여진다. 개념적으로도 Facebook의 Globalization + Network + Application은 참 매력적으로 다가온다.

이번 이동에 대해 Sheryl Sandberg은 구글과 함께 일하는 것도 좋았지만, 새로운 젊은 기업이 글로벌 리더로서 도약하는 기회에 참여하는 일은 자신의 일생에 있어서도 좋은 기회라는 동기를 밝혔다고 한다.

Newyork Times의 관련 기사에서는 23살의 Mark Zuckerberg와 38살의 Sheryl Sandberg의 나이 차이가 이번 '구애'에 있어 전혀 방해가 되지 않았다는 글을 실었는데, 23살의 젊은 CEO와 그의 팀이 이 매력적인 서비스를 얼마나 더 멋지게 성장시킬지 기대해본다.

el.

참고 기사 : http://searchengineland.com/080304-131224.php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동안 구글 내에 로그인하여 사용하던 개인화 영역을 igoogle이라는 브랜드 네임으로 독립함

* 모든 기능에 대한 한글 지원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다양한 테마 신규 지원
사용자 삽입 이미지

http://www.google.co.kr/ig?hl=ko

아직 igoogle 도메인은 검색페이지로 연동되어있음
공지 URL : http://googleblog.blogspot.com/2007/04/youve-got-gadget-mail.html

el.

  1. 커리어블로그 2007.05.01 22:43 신고

    el님 안녕하세요. 커리어블로그입니다. 회원님 포스트 메인에 노출(랜덤)했습니다. 좋은 정보 감사해요~^^


http://www.searchmash.com 의 존재를 오늘에서야 알았다.
구글에서 개발,운영하는 searchmash.com은 상당히 인상적이다.

우선 첫 화면 - 무척 깔끔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별도의 인터랙티브 버튼들은 존재하지 않으며, 검색어를 입력하고 바로 엔터를 치면 된다.

다음은 내 친구 '최여영'군의 이름으로 검색을 해본 화면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매우 빠르며 정확한 검색 결과와 결과를 나열하는 인터페이스는 직관적이다.
여러 검색어로 검색해본 결과, 구글의 검색엔진을 사용하지만, 인터페이스 때문인지 검색 결과에 대한 정확도가 더욱 높게 느껴졌다.
기본적으로 사이트 검색 결과가 리스트업되고, 우측으로 이미지, 블로그, 비디오, 위키피디아에 대한 검색 결과를 탭으로 출력한다. 각각의 탭을 클릭하면 검색 결과를 보여주며, 각각 주제별로 검색 결과 리스트업 페이지로 전환되는 방식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미 삭제된 사진들까지 모두 검색 결과로 출력되고 있다. >_<
한 화면에서 모든 검색 결과를 출력하는 인터페이스는 매우 편리했다.
우측 하단에서는 검색 결과에 대한 피드백을 받고 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검색 결과 리스트에서는 페이지 이동을 두지 않으며, more web results 를 통해서 바로 하단으로 이어서 검색 결과가 출력된다. 국내 서비스로는 hanrss 같은 서비스툴을 이용해 보신 분들은 아시겠지만, 이것이 페이지로 보는 방식보다 매우 편리하다는 것을 경험으로 아실 것이다.

호글님의 포스트에 의하면, searchmash.com은 2006년 9월 서비스를 런칭했으며, 구글의 검색 결과를 새로운 인터페이스로 가장 빠르게 뿌려준다. 구글에서는 searchmash.com을 몇주마다 새로운 기능들을 삽입, 수정하면서 테스트를 진행하고 있다고 한다.

나의 경우 검색엔진을 사용할때에는 각각의 얻고자하는 결과의 패턴에 따라 다른 검색엔진들을 사용하고 있다.
예를 들어, 기사 또는 사람 검색시엔 네이버 / 웹페이지, 사진 검색시엔 구글 등등..
오늘 사용해본 searchmash.com은 매우 인상적이며 내 마음에 쏙 든다. >_< b
나 역시 당분간 searchmash.com을 메인 검색엔진으로 사용하게 될 것 같다.

el.


  1. trendon 2007.01.24 19:04 신고

    와우~ 이거 가볍고 빠르고 아주 좋은데요.

    • _Mk 2007.01.24 21:53 신고

      그쵸?
      저도 지금 마음에 들어하는 중이에요.

  2. 49 2007.01.24 23:02 신고

    내 이름으로 검색 해보니 동명이인들이 많더군...
    새로운 개인 홈페이지도 발견~!

    • _Mk 2007.01.25 00:26 신고

      이석우라는 대금 연주자.. 아님 판매하는 사람인가?
      하여간. 국악계 분이 계시군.

  3. 쌀밥 2007.01.25 10:10 신고

    인터페이스가 깔끔한건 참 좋네요.
    근데 '빠르고', '정확' 한지는 모르겠습니다.
    검색 엔진이 느리다고 느껴본적은 한번도 없는거 같은데...

    • _Mk 2007.01.25 16:25 신고

      응. 쌀밥군 말이 맞아.
      고민의 결과는 UI라는 답이 나오는거같아.
      검색 결과를 복합적으로 한화면에 뿌려주는 UI라 그만큼 더 빠르게 느껴지는거지.
      그리고 정확도는 사실 구글의 검색엔진을 사용하기 때문에 구글의 검색 결과와 똑같아. 근데 이것 역시 체감적인 이유는 UI 때문이 아닐까 싶어.
      이런것들이 '빠르고, 정확하다'라는 수식어를 무의식중에 사용하게 만든것이 아닐까 싶네.

  4. 고니 2007.01.29 00:59 신고

    검색 무섭다..;;

  5. 고니 2007.01.29 16:45 신고

    구글에서도 그렇지만 이름,닉네임,아이디로 검색하면 예전에 삭제했던 데이터까지 나와서 깜짝 놀랄때도 있어요~ 물론 사진도 함께 나오면 더..
    공개와 공유도 좋지만 가끔 자신도 모르게 노출되는 상황은 두렵기도 합니다 ;ㅁ;

    하지만 다른 검색도 잘 나오니 좋네요 ㅎㅎ

    • _Mk 2007.01.29 20:55 신고

      흐.. 너무 많은것들이 노출되서 놀란적도 있긴 하져.

  6. ciyne 2007.01.29 20:32 신고

    요즘 저도 매쉬의 존재를 알고는-_-;구글은 쓰지 않죠;;

    • _Mk 2007.01.29 20:55 신고

      검색 결과는 사실 구글과 똑같기 때문에.
      UI가 좋은 매쉬를 이용하는것이 더 땡겨요.


노르웨이의 화가 뭉크(Munch)의 생일을 기념하여 걸린 로고..
보통 'Google' text type은 제대로 보이는 편이었는데.. 이번엔 많이 감춰져서 메일 확인하러 갔다가 순간 깜짝 놀랐음



el.

  1. aaron 2006.12.13 20:37 신고

    앗 뭉크다.. 캬캬캬.. 저렇게 또 해놓으니 잼있넹..




결국 GoogleYouTube를 인수했군요.
한동안 루머처럼 돌았던 소식이 그리 오래걸리지 않아 사실로 기사화 되었습니다.
오늘 오전의 IT 빅뉴스가 되었네요..

이번 YouTube 인수에서 나름 놀라운 점은 인수 금액인데요, 16억5000만 US$ (약 1조6천5백억원) 라는 구글 역사상 최대 규모의 M&A가 되었습니다. M&A는 올 4분기까지 완료될 예정이며, 유튜브의 모든 직원을 그대로 승계하는 형식이라고 합니다. 이는 그만큼 YouTube의 가치를 인정받은 셈이고, 향후 동영상 컨텐츠 시장의 경합이 더욱 치열해질 거라는 전망을 할 수 있게 해줍니다.

아울러 MS는 결국 또 동영상 컨첸츠 서비스도 Google과 대전해야할 상황을 맞게 되었군요. SoapBox의 파괴력도 만만치 않겠지만, 이제 Google을 등에 업은 YouTube 역시 만만치 않은 상대가 될 것임은 분명해졌습니다.

GoogleYouTube가 이미 구축해놓은 막강 인프라를 어떤식으로 이용하게 될지 사뭇 궁금합니다만, 자체 서비스의 수익쉐어 모델보다는 광고 모델로서 활용하게 될 거라는 의견에 대략 같은 생각입니다.

머지않은 미래에 Google이 선택한 M&A들이 어떤 시너지를 발휘하게 될지, 아니면 그저 돈많은 회사의 욕심으로 전락하게 될지.. 이 부분도 사뭇 궁금해집니다.

el.

짜투리.. 이런 빅뉴스가 zdnet 기사 리스트에는 아직도 올라오질 않았군요.. 머.. 계속 딴지거는거 같긴 하지만.. 나름 애정이 있었던터라.. 요즘 zdnet 실망이에요.. >_<


어제 오후 메일 확인하러 gmail에 들어가는데..
게이트 페이지가 하나 생겨있었습니다.
내용인즉슨 Google Talk를 메일 페이지에서도 사용할 수 있다는 얘기인데..


바로 테스트에 들어갔습니다.
작년에 Google Talk가 베타버전으로 처음 나왔을때.
정말 사용하고 싶어서 다운받아서 설치했는데..
접속이 안되서 상심했던 기억이 솔솔..
여하튼.. 메일 페이지로 들어가 보았습니다.


왼쪽에 못보던것이 생겼습니다.
빠른 연락처 목록이라는게 생겨있는데.
그 밑으로 내 연락처의 리스트가 출력되고
서브 메뉴로 메일과 채팅 초대 버튼이 출력됐습니다.


내 영역을 클릭해보니 일반 메신저에서 볼 수 있는 활성화 메뉴가 보입니다.
닉네임도 지정이 가능합니다.


테스트로 초대를 해봤습니다.
친절하게도 초대했다는 히스토리를 남기고 있습니다.


본격적으로 테스트를 해봤습니다.
대화상대를 초대해서 등록시키고,
웹상에서 메신저를 사용해봤습니다.
깔끔하니 잘 됩니다.
팝 아웃을 시켜서 사용할 수도 있습니다.
Google Talk 클라이언트가 설치되어있지 않아도 어디서든지 사용 가능하기에 무리가 없습니다.
물론 MSN에서도 서비스하고 있는 내용이기는 하지만..
왠지.. Google이라는 이미지 때문일까.. 더 긍정적인 이미지이지요.. ;;;

클라이언트 버전두 다운받아서 설치했습니다.


오~~ 이 깔쌈한 인터페이스~~
작년에 해봤을땐.. 접속이 안되서 회사 네트워크에서 막혀있나 싶어서..
자세히 안봤는데..
사실.. 회사 네트워크 문제가 아니었다죠..
구글스러운 인터페이스가 왠지 더 정감어린 느낌입니다.


대화창두 군더더기없이 깔끔합니다.
딱이죠..
광고.. 불필요한 스킨기능.. 그런거 없는거죠.
간결한 레이아웃.. 내가 바라던 그것이었던 것입니다.
거기에 대화 목록 히스토리는 당근 지원되구.
대화 목록 디자인도 다양하게 바꿀 수 있습니다.
또 특이한점이..
자신의 말이 끝나기 전까지는 자신의 닉이 한번만 노출이 되며,
그 태두리안에서 말이 이어진다는것.
이거 생각외루 보기 편합니다.

대화의 히스토리는 다음과 같이 저장됩니다.



대화를 마치면 자동으로 자신의 gmail 에 대화 시간과 함께 저장이 됩니다.
물론 설정에서 기능을 사용하지 않도록 할 수 있습니다.
언제 어디서 대화를 하던 대화 기록이 PC 로컬에 남지 않고 gmail 서버에 남으니..
대화록의 분실 또는 백업의 걱정 역시 없습니다.

구글에서 훔쳐볼까 겁난다구요?
사실 그쪽에서 훔쳐본다고 이익될만한 대화는 없다고 봅니다.. >_<
무턱대고 맞춤형 키워드 광고를 때릴일은 있을수도 있겠군요..
사실.. 그랬습니다. 구글에서는 한때 유저들의 메일 내용 텍스트를 검색해서
특별한 키워드를 통한 맞춤형 광고를 제공한 적이 있었다고 합니다.

유저는 당연히 자신의 메일이 구글에 의해 검열당한다고 생각을 했을테고..
사실 악용된다면 충분히 무서울 수 있는 기능인 것이지요..

그렇지만.. 설마.. ^^; 그리 걱정할 문제는 아니라고 생각됩니다.

구글 토크의 최대의 강점 중 하나가 모든 OS에서의 호환입니다.
사실 철 지난 이야기 일수도 있지만..
구글의 가장 큰 경쟁력 중 하나가 국제 표준을 준수한다는 기술적 이슈이지요.
(이미지 출처 : 유미디어)

여하튼..
Google의 gmail 에서의 안내 덕분에..
작년부터 사용해보고 싶었던 Google Talk를 이제서야 본격적으로 사용해 볼 수 있게 되었습니다.

Google Talk는 다음의 경로에서 다운받을 수 있습니다.
http://www.google.com/talk

근데.. Google Talk를 사용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gmail 계정이 있어야 합니다.
gmail은.. 안타깝게도 아직 본인의 의사에 의해서 가입을 할 수 없습니다.
gmail을 사용하는 다른 사람에게 초대를 받아야만 계정 생성이 가능한데..
혹시 초대받을 곳이 없다면 mins에게 요청하시기 바랍니다.

gmail... 개인적으로 추천합니다. 2-Giga byte라는 무척이나 큰 계정 용량이 무료이기도 하죠.
개인적으로 UI도 마음에 들구요.
적응기간이 좀 필요할 수도 있긴 하죠. ^^;

어찌되었던..
mins의 다소 어수선한 Google Talk 사용기였습니닷.


mins.

ps. 구글 토크를 사용하시는 분들 코멘트 남겨주세요~ add 하게..  ㅋㅋ
  1. 아자 2006.05.10 19:35 신고

    구글톡.. 몇가지 아쉬운점이 있죠..
    첫번째로 1:1 대화밖에 안된다는 점.. (여러명이 동시에 대화는 안되느군요..)
    두번째로 한글 입력이 좀 문제가 있죠.. (한글 입력중에 상대방이 글을 입력한다던가.. 할때..)

    • el. 2006.05.10 21:12 신고

      차차 업그레이드 되겠죠..
      일단은 깔끔하고 특별히 기능이 많지 않은게 더 매력적으로 느껴지네요 ^^

  2. aaron 2006.05.10 19:36 신고

    컥.. 2기가?? 나 추천해주삼..

    • el. 2006.05.10 21:12 신고

      초대 메일 보냈어요.
      회사멜루..

  3. 이삼구 2006.05.11 00:40 신고

    한글 문제는 최근 업데이트(아바타 추가할때)에서 해결이 되었구요, 이번 메쉬업은 영문으로 계속 적용되다가 이번에 한글판에도 적용되었나 봅니다.
    중간 스크린샷에 보이는 이쁜 처자 때문에 글이 잘 안 읽혀져요 ^^
    그런데 이름이라도?

    • el. 2006.05.11 03:13 신고

      히로스에 료코입니다 ^^
      말씀하신대로 한글 문제는 없는 것 같습니다.
      좋네요. ^^

  4. 이지스 2006.05.16 05:24 신고

    저도 지메일을 사용하는데, 이건 못본 것 같습니다. 제가 좀 둔해서요!!
    테스트 해봐야 겠네요.. :-)

    • el. 2006.05.16 18:40 신고

      ^^ 한번 해보세요.
      구글 토크 사용하시면 add 해주세요~ ^^

  5. 음... 2009.03.16 08:11 신고

    제일 아쉬운 건 역시 다대다 채팅이 안되는 겁니다
    요것만 어케 빨리 개발 되면 바로 Gtalk로 갑니다. ㅋㅋ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