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보고/읽고/듣고/쓰고

13층 (The Thirteenth Floor, 1999)


13층.
1999년 영화이다.
가끔 이렇게 알지 못했던 지난 영화를 보고 만족해하면 참 기분이 좋다.
이 영화 역시 미쳐 알지 못했던 진주라고나 할까.
사실 그렇게 거창할 수 있는 이유는.
내가 너무나도 좋아하는 소재이기 때문일수도.
매트릭스와 맥락을 같이하는 13층은 인간이 창조해낸 시스템속의 가상 사회를 그리고 있다.
3명의 과학자가 창조해낸 완벽한 가상의 1930년대의 미국.
회사 빌딩의 13층에 설치된 수없이 많은 슈퍼컴퓨터들중 하나의 회로속의 전자신호에 불가한 가상사회속 인간들이지만, 그들은 그들이 그렇게 가상에서 살아가는지를 전혀 모르고 나름의 일상을 현실과 너무나도 똑같이 살아가고 있는 시뮬레이션속의 유닛들이다.
이 가상 세계를 창조한 과학자는 일정 시간동안 그 가상 세계안에 선택되어진 한 사람의 뇌의식으로 다운로드되어 들어갈 수 있다.
그러던 어느날 과학자가 의문의 살인을 당하게 되고, 살인 누명을 쓰게 된 동료 과학자는 진실을 밝히기 위해 가상세계 안으로 들어가게된다.
그리고, 밖에서는 일개의 유닛으로만 취급되어지는 인간들은 그들이 사는 공간과 존재가 가상인줄도 모를 뿐더러, 진짜 세상의 사람들과 똑같이 생각하고 존재하며, 너무나도 평온하게 살아가고 있는 모습을 보고 시스템을 없애야 한다고 마음먹게 되는데..
이 이후부터 모든 사건들이 충격적인 반전을 향해 흘러가게 된다.

"I think, therefore i am (나는 생각한다, 고로 존재한다)"라는 데카르트의 명언으로 부터 출발하는 영화는 소재도 소재려니와 잠시나마 짧은 충격을 주기에 충분했다.
매트릭스의 그것과는 또 다른 느낌..

잠깐이나마 영화를 보고 나서 혹시 이 세상도 어딘가에 전자신호로 마무리 되어진 '세상의 끝'이 존재하는게 아닐까라는 생각과.. 나도 혹시 유닛에 불가하지 않을까라는 생각을 해봤다.

좀 딴소리긴 하지만..
이래서.. 영상매체의 파급력이란 무시못한다는..;;


el.


'보고/읽고/듣고/쓰고' 카테고리의 다른 글

well-made film - 타짜 (2006)  (6) 2006.10.02
센티넬 (The Sentinel, 2006)  (5) 2006.09.11
우리들의 행복한 시간 - 공지영  (8) 2006.09.04
Ally McBeal - The Musical, almost  (2) 2006.09.04
Lucky Number Slevin, 2006  (6) 2006.09.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