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악없는 영화를 상상해 볼 수 있을까..
음악은 영화에게 생명을 불어넣어주며 영화가 숨쉴 수 있는 산소가 되어준다.
그만큼.. 난 영화를 볼 때 이 영화가 이만큼 재미있으며 감동스러워 질 수 있었다는것에대해 음악을 빼놓지 않는다.
영화를 보는 동안에도 항상 소리를 주의깊게 듣는다.

몇 년이 지난 영화중에 '제5원소'라는 영화가 있다.
SF이기 때문에 이러한 영화를 좋아하지 않는 사람들도 주위에 아주 많이 있었다.
그리고 내가 이 영화를 그해 최고의 영화라고 극찬했을때 이상한 눈으로 쳐다보던 사람들이 기억난다.
내가 '제5원소'를 그 해 최고의 영화로 뽑은 첫번째 이유...
난... 원래 SF를 좋아한다.
스타워즈를 처음봤을때의 감동은 아직까지 스타워즈 에피소드 2를 기다리게 하는 원동력이 되어준다.
남들이 실망했다던 에피소드1에서도 난 스타워즈 매니아들처럼 행동했다.
하여간. SF는 나에게는 즐거움이다.

'제5원소'는 '레옹'을 성공시킨 프랑스의 뤽베송 감독의 영화이다.
브루스윌리스,밀라요보비치가 주연을 맡았던 이 영화에서 한동안 밀라요보비치의 정보를 캐내느라 인터넷을 구석구석 찾아다녔던 기억이 난다.
(그때 가정에는 고속통신이 보급되지 않았다. 인터넷두 56k모뎀으루 '삐~~삑~~ 치르르르~~'거리는 소리와 함께 어렵게 접속해서 엄청나게 인내심을 시험해야 했던 어려운 시기였다...-.,-;;)

나에게 제일 크게 다가왔던건 에릭세라의 음악이었다.
이집트풍의 인트로에서부터 몽환적이면서 하나의 테마를 가지고 있는 에릭세라의 영화 음악은 나에게는 새로움이었다.
'제5원소'를 다 보고나면 '도대체 언제 음악이 안나왔었지?'라는 의문을 갖게 됐었다.
그만큼 영화 전반에 걸쳐 쉴새없이 음악이 흐르고 있다.
물론 음악이 흐르지 않는 부분들도 있지만 그러한 것들을 인식하지 못하게 한 에릭세라의 음악을 높게 평가하지 않을 수 없다.

'Diva's Dance'라는 제목이 붙여진 크라이막스에서는 전율까지 느끼게 해준다.
물론 여기에는 개인적인 기호가 배재된 상태지만..

지금도 가끔 '제5원소'를 비디오CD로 본다.
(인간적으로 DVD는 너무 비싸서..)
볼때마다 난 다시한번 감탄을 하곤 한다.
'어쩌면 이렇게 영화와 딱 맞는 분위기의 선율을 만들어냈을까..' 하고..
아마도 에릭세라는 '뤽베송의 생각을 읽고 있지 않았을까' 라는 생각까지 하게 만든다.
에릭세라가 제 5원소에서 사용한 음악의 샘플을 이번 우리영화 '화산고'에서 고스란히 샘플링되어 사용되었다.
물론 아주 잠시지만 그 순간.. 난 마치 제5원소를 처음 봤을때의 전율을 느낄 수 있었다.

다음에는 우리나라 영화음악에 대해 한 번 짚고 넘어갈 기회가 있을것이다.
우리나라 영화의 고질적인 문제중 하나가 바로 이거다.
영화음악에 너무나도 투자를 안한다는것..
요즘 한국영화가 많이 발전하고 있긴 하지만..
참 안타까울따름이다..

'보고/읽고/듣고/쓰고'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박화요비를 새로 발견한 날...  (0) 2002.03.02
공공의 적  (0) 2002.01.29
제5원소 그리고 에릭세라  (0) 2001.12.04
몬스터 주식회사  (0) 2001.11.21
슈렉  (0) 2001.07.12
the phantom of the opera  (0) 2001.03.24
어제 회사에서 divx로 '몬스터 주식회사(Monster Inc.,)'를 봤다...

몬스터 주식회사...

아이들을 놀래켜서 아이들의 비명소리를 에너지원으로 충당하는 몬스터 주식회사의 몬스터들에 대한 이야기이다.

몬스터 주식회사는 한마디로 '한국전력공사'와 비교하면 딱 맞을 듯 싶다.

아이들은 벽장속의 괴물때문에 놀라지만..

몬스터들에게는 살기위해 꼭 해야만하는 필연적인 일이었던 것이다..

우리 문화와는 조금 다르지만..

미국의 어린시절엔 항상 벽장속의 괴물이 존재하고 있다.

그리고 영화'몬스터 주식회사'에서는 벽장속의 괴물이 아이들을 놀래킬 수 밖에 없는 재미있는 동기를 부여했다.

그러나.. 벽장의 문이라는 수단을 통해 인간세계로 아이들을 놀라게 하기 위해 오던 몬스터들..

오히려 그들을 기겁하게 만드는 강적을 만나게 되는데....


등장하는 몬스터들은 너무나도 귀엽기 짝이없다...^_^

토이스토리를 제작한 세계적으로 유명한 3D 애니메이션 스튜디오인 Pixar와 애니메이션 왕국 디즈니가 만들었다.

Pixar는 어리둥절한 스탠드 3D 영상을 로고에 넣었던...

관심있는 사람들은 다 알고 있을 것이다.

그리고 그 3D 스탠드를 제작하는 과정이 많이 알려지기도 했었구..

음악은 역시나 토이스토리1,2와 벅스라이프등 pixar와 함께한 랜디 뉴먼이 'Monster inc'에서도 함께했다.


"드림웍스에서 [슈렉]으로 우릴 물먹였으니 우리는 [Monster Inc]로 반격한다!"

이건 분명 아닐것이다.

아마도 슈렉이 만들어져서 개봉되기 전부터 [Monster Inc]는 만들어지고 있었을테니깐.

어쩌면 슈렉이 디즈니의 허를 찔렀다면서 좋아하고 있을때..

디즈니는 아랑곳하지 않고 자신들의 작품을 만들고 있었을것이다.


일단 스토리의 발상이 참 특이하며 신선했다.

벽장속 괴물들의 비하인드 스토리를 이렇게 그럴듯하게 창조해내다니...

그리고 그 괴물들은 역시나 디즈니의 여느 캐릭터들과 마찬가지로 선하기 짝이없는.. 너무나도 다정다감한 캐릭터들이다.

그게 디즈니의 매력이다.

그래픽의 완성도에 있어서는 정말 최고라고 표현할 수 있을듯 싶다.

특히나 주인공 셜리가 눈보라속에 엎어져 있을때 털의 움직임과 빛의 각도는... 거의 예술이었다.

매 해가 거듭될수록 3D 애니메이션의 기술은 놀랍도록 진화하고 있다.

이번 '몬스터 주식회사(Monster Inc.)' 는 '슈렉'을 보며 놀라워 하던 애니메이션 매니아들에게 또 한 번의 놀라움과 기쁨을 가져다 줄 것이다.

'보고/읽고/듣고/쓰고'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박화요비를 새로 발견한 날...  (0) 2002.03.02
공공의 적  (0) 2002.01.29
제5원소 그리고 에릭세라  (0) 2001.12.04
몬스터 주식회사  (0) 2001.11.21
슈렉  (0) 2001.07.12
the phantom of the opera  (0) 2001.03.24
일단 슈렉은 마케팅부터 디즈니를 겨냥했다.

그리구 흥행 키 포인트 역시 안티 디즈니에 포커스를 두었을 것이다.

이번 드림웍스의 3D애니메이션은 철저하게 디즈니를 Tagetting으로 만들어진 것이다.

그런데.. 이러한 드림웍스의 전략을 디즈니가 도와줘버리는 아주 아이러니한 일이 생기고 말았다.

그동안 뮤지컬스타일의 애니메이션에서 탈피하여 새롭게 시도된 디즈니의 '아틀란티스'는

오히려 역효과를 가져다 주었으며 일본 애니 '나디아'의 표절시비까지 불러왔다.

즉.. 디즈니의 입장에서는 나름대로 새롭게 디즈니 캐릭터의 기존의 분위기에서

이른바 '파격'적인 변신을 했음에도 불구하고 오히려 드림웍스의 '슈렉'의 흥행에 한 몫을 거들게 된 것이다.

드림웍스는 웃고 디즈니는 울었다..  

'슈렉'을 보면 디즈니의 온갖 캐릭터들이 등장한다.

하지만.. 그들은 팔리고 내어쫓기는 입장이다.

"이제 너희들의 세상은 끝났어" 라는 공격적인 메세지는 오히려 디즈니에 길들여진 애니메이션 팬들에게 새로운 충격을 안겨준다.

'슈렉'은 분명히 새로운 시도였으며 그 시도는 어느정도 성공했다고 보여진다.

특히나 디즈니의 전형적인 공식들을 하나씩 피해가는 '슈렉'의 새로운 탈피들은 그동안 길들여진 '당연함'과 '안일함'을 비켜날 수 있는 즐거움을 주었다.

'보고/읽고/듣고/쓰고'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박화요비를 새로 발견한 날...  (0) 2002.03.02
공공의 적  (0) 2002.01.29
제5원소 그리고 에릭세라  (0) 2001.12.04
몬스터 주식회사  (0) 2001.11.21
슈렉  (0) 2001.07.12
the phantom of the opera  (0) 2001.03.24

[2001/03/24]

감동 그 자체..
뮤지컬 '오페라의 유령'는 정말 오묘한 중독성을 지니고 있다.
윤영석과 김소현이라는 스타를 만들어내며,
우리나라의 공연 문화를 바꿔나가고 있는 '오페라의 유령'..
꼭 한번쯤은 가보시기를...

'보고/읽고/듣고/쓰고'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박화요비를 새로 발견한 날...  (0) 2002.03.02
공공의 적  (0) 2002.01.29
제5원소 그리고 에릭세라  (0) 2001.12.04
몬스터 주식회사  (0) 2001.11.21
슈렉  (0) 2001.07.12
the phantom of the opera  (0) 2001.03.24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