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패드(iPad)가 출시 28일 만에 100만대를 팔았다고 한다. 아이폰이 74일 걸렸던 기록을 거의 반 이상으로 단축시켜 버렸다. 스티브 잡스는 자기가 갖고 놀고 싶은 장남감을 만들어서 판다는 우스개 소리가 있는데, 아이패드라는 장난감은 이미 베스트셀러 반열에 다가서고 있는 듯 싶다. ("아이패드, 28일만에 100만대 돌파")

물론 우스개 소리였지만, 아이패드가 장난감 이상의 '물건'이 될 수 밖에 없는 이유는 수 없이 많아 보인다. 아이패드가 처음 모습을 들어냈을때 효과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두 가지 아이템을 문득 떠올렸는데, 그 아이디어들을 한 번 포스팅 해보고자 한다.

1. 교과서의 대체 +


e북은 이젠 거스를 수 없는 대세가 되어가고 있다. 그리고 이게 곧 출판 산업의 유통구조를 크게 바꾸게 된다면, 교과서가 대체되지 못할 이유는 없다. 학생들은 단순히 인쇄되어 있는 교과서를 통해 지식을 습득하고 선생님의 칠판 글씨를 노트에 적어가며 암기하던 과거를 뒤로하고 이제는 멀티미디어 환경에서 수백, 수천가지의 연관된 앱들의 지원을 받으며 '지식'과 '지혜'와 '경험'을 충족시킬 수 있게 되지 않을까. 교육자의 입장에서도 다양한 앱들을 통해 학생 관리와 효과적인 교육 환경이 가능해 지는 것이다. 예를들면, 커리큘럼의 체계적이고 손쉬운 관리, 토론, 과제 제출, 시험, 커뮤니티, 성적 및 학생 개개인별 학업 히스토리 관리와 인성 교육을 위한 학생 상담 관리까지.. 그리고 통계 데이터를 조합하여 학생 개인의 프로파일 레포트를 정기적으로 출력하여 좀 더 체계적인 지도가 가능하다면 어떨까?

2. 병원 진단 차트의 대체


실수로 다른 환자의 진단 차트를 보고 잘못된 투약을 해서 간호사가 곤경에 빠진다. 어디선가 봤던 드라마 소재이기도 하고, 실제 우리 어머님께서 예전에 병원에 입원해 계실 때 알러지 반응을 일으키는 약물을 간호사가 실수로 투약해서 쇼크 발작을 일으켜 큰일이 날 뻔 했던 적도 있는 터라 이런게 생각 났던거 같다. 여하튼, 병원의 진단 차트 역시 아이패드가 담당한다면 어떨까? 언제든지 일원화된 환자의 병력 및 관리 되었던 히스토리들이 병원 클라우드 서버에 저장 되어 있고, 환자의 고유 코드를 통해 지속적으로 업데이트되며 관리된다면 어떨까. 만약 환자들이 자신의 병력을 저장한 히스토리 태그를 공유할 수 있다면, 초진 환자들도 과거 병력 및 약물 알러지 기록등을 통해 효율적인 관리가 가능해질 것이다. 그리고 그 병원에서의 치료가 끝났을땐 해당 병원에서 진행되었던 치료 내용과 히스토리를 환자의 개인 태그에 업데이트 해주고, 환자가 병원을 옮기더라도 지속적인 프로파일 관리가 가능하게 하는 것이다. 무엇보다 그 많은 종이들을 훑어보며 찾아볼 필요 없이 하나의 아이패드와 앱이 모든것들을 손쉽게 연결하고 관리해 줄 수 있다는 것이 큰 변화일 것이다. 사실 원격 진료에 대한 아이디어들은 예전에 MS가 만든 미래에 대한 프로토타입에서 본 적이 있긴 하지만, 아이패드의 앱을 통해 아이패드 자체가 이런 아이디어를 실질적으로 실현시켜 줄 디바이스가 되는 걸 상상해 볼 수 있을 것 같다.

사실 다른 기기들과도 할 수 있는 이 모든 아이템들이 궂이 아이패드의 등장과 함께 더 현실성이 있어지는건 아이패드+앱, 검증된 사용자 경험과 상상력을 뛰어 넘는 앱들을 만들어 내는 개발 인프라가 이미 형성되어 있기 때문에 더 현실적으로 느껴지는게 아닐까 싶다.

그렇지만, 여러가지를 상상하다 보니, 이런 디바이스와 앱의 이용이 결국 '통제'된 미래를 암시할 수 밖에 없다는 암울한 느낌도 지울 수는 없겠다.

짜투리로.. 이번 6월이 되면 드디어 아이패드를 손에 넣게 된다. 회사에서 3년 근속자에게 아이패드를 선물로 주기로 했고, 6월이 되면 3년 근속이 채워지기 때문이다. (사실 이게 아니라면 벌써 내 돈 주고 샀겠지 싶다..) 이미 다른 사람이 받은 아이패드를 가지고 놀아보면서 아이폰과 다른 매력을 이미 너무 많이 느껴버린터라 빨리 갖고 싶은 마음 뿐!! 6월이 되면 아이패드에 대한 염장 포스팅으로 다시 돌아오리라!

el.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랜만에 사진찍기  (4) 2010.05.23
사람을 뽑을때에도 발목을 잡는 영어  (4) 2010.05.07
아이패드는 그냥 장난감이 아니다.  (6) 2010.05.05
2010년 근황..  (12) 2010.04.26
뉴욕타임즈 메인 페이지를 장식한 연아양!  (0) 2010.02.26
언제나 그렇듯..  (2) 2010.02.11
  1. aaron 2010.05.06 02:15 신고

    알지? 두개 달라고 해~

  2. 49 2010.05.09 19:41 신고

    애플로 도배되는 세상~

    우리나라 병원은 서버 / 시스템부터 개선하지 않으면 아이패드등을
    활용할 수 없음, 사용자 교육도 장난아니고~
    신설 병원에서 좀 더 투자하면 되겠지만 병원은 아주 아주 고지식한 부류들이
    많아 과연;;; 쩝~
    된다면 멋진 병원이 되겠지만~

    • _Mk 2010.05.10 12:41 신고

      흠.. 우리나라는... 일단 의료보험 민영화부터 잘 막는게 우선...

  3. 종종 2010.05.12 07:22 신고

    두 가지 생각이 들었어~
    하나, 이제 연필들고 필기할 줄 아는 아이들 별로 없겠군.
    글씨 잘쓰는 얘들 찾기가 벌써 어렵거등.

    두울, 치명적인 바이러스나 에러 하나면.. 모든 게 마비되버릴 것 같아 무서버

    아참, 나 내일 첫출근해.. 떨려잉

    • _Mk 2010.05.12 12:13 신고

      글치. 정보 집중의 가장 큰 위협 요소이지. 한 방에 다 보낼 수 있다는..
      진짜 오랜만의 '첫출근'이겠군아.
      화이팅 하라구!



HTML5가 요즘 많이 거론되고 있는데, 현재 YouTube와 나도 자주 이용하는 동영상 서비스인 Vimeo에서 테스트 환경을 선보인 바 있다. 간단하게 HTML5의 요점을 얘기하자면 그간 Flash로만 구현이 가능했던 유기적인 멀티미디어 컨텐츠들을 Flash를 이용하지 않고 구현이 가능하게 만들어 준다는 것이다. 더 나아가서는 ActiveX의 컨트롤이 필요한 기술적 이슈들도 HTML5로 컨트롤이 가능해진다고 한다.

YouTube에서 HTML5를 시험적으로 운영한다는 소식을 접하고 테스트했을 때 문득 그런 생각이 들었다. 애플이 iPhone에서도 그랬고, 이번 iPad 발표에서도 Flash를 지원하지 않는 이유는, 물론 iPhone OS에서의 보안 및 안정화의 이슈가 있을 것이고, HTML5의 범용적인 실용화 단계를 바라보고 Flash 를 곧 대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는 것 역시 아닐까라는.

점점 모바일이 IT 서비스 산업에서도 주류로 자리 잡아가고 있는 시대이다. 어떤 서비스를 만들던 이제는 모바일 환경을 같이 고려해야만 하는 환경이 금방 정착하게 되지 않을까 생각된다. 그러한 시장의 흐름에 HTML5 는 현존하는 여러 기술적 이슈들에 대해 매우 적절한 대안이 될 수 있을것으로 보인다.

HTML5에 대한 좋은 글이 있어서 소개 하고자 한다.
http://mindb.tistory.com/312
http://mindb.tistory.com/313


el.
  1. 49 2010.01.31 19:42 신고

    웃;;; html이 복잡해 지겠군;;
    adobe에서 그렇지 않아도 말이 나왔다고 하던데
    flash 사용이 안되는거에 대해;;;

    • _Mk 2010.01.31 21:44 신고

      역시나 누구나 예상했겠지만 스티브 잡스는 HTML5를 염두해 두고 있었네. 기사 떴어. ㅋㅋ http://bit.ly/aZsshz

  2. vf2416 2010.08.23 21:00 신고

    http://pann.nate.com/b202475928 HTML5는 먹는거니? 담당 공무원의 대갈통 속엔 ie뿐인데? ㅋㅋ

질렀다. 또 질렀다.
이번엔 얼마전에 출시된 애플 매직 마우스.
사실 지난주 쯤에 애플스토어에 나가봤었다. 혹시 매장에 있지 않을까 해서. 그러나 매장에서는 아직 팔지 않는다는 얘기만 듣고 와서 애플 웹사이트에서 온라인 구매를 했다.

매끈한 바디에 역시 디자인은 최고라는 생각이 들게 만드는 제품이다.


케이스도 어찌나 럭셔리 하던지.. 기존 마이티 마우스의 단점인 '볼 청소'를 안해줘도 된다는 큰 장점을 가진 녀석인데다가, 매끈한 표면으로 자연스럽게 스크롤링을 할때의 그 기분이란..정말 부드럽고 만족할만한 수준이었다.

근데 사실 처음 매직 마우스를 사용했을때 느낀건.. '디자인과 멀티터치 기술은 정말 대단한데 왠지 손에 안붙네..' 였다. 막상 멀티터치를 이용할때엔 자세가 잘 안나온단 말이지.. 근데 애플 제품의 장점 중 하나가 사용 할수록 편해진다는 것. 이 녀석도 지금 며칠째 사용하다보니 손에 익기 시작하고 두 손가락을 이용한 페이지 이동도 점점 익숙해지고 있다. 그래.. 나 애플빠인가 보다.... \(´ ∇`)ノ

그녀의 아름다운 자태를 잠시 감상해보자.






아름답지 않은가!! >_<

Apple Magic Mouse Preview from Minwoo Kim on Vimeo.


참고로 매직 마우스를 사용하기 위해선 반드시 마우스 관련 OS 업그레이드를 받아야 한다. 처음에 이걸 모르고 멀티터치가 안되서 불량품인줄 알았다는..

el.

  1. odlinuf 2009.11.06 18:54 신고

    덕분에 잘 봤습니다. 역시 부럽네요! :)

    • _Mk 2009.11.08 12:54 신고

      감사합니다. 계속 쓸수록 매력적인 녀석이네요. :)

  2. 후레드군 2009.11.09 11:31 신고

    저 같은 경우에는 도무지 손을 어떻게 올려놔야 할 지 모르겠더라구요- 조금만 써도 손이 매우 피로해지는게 영;;;;;; 마감도 잘 되어 있고 멋지고 다 좋은데 너무 낮은것 같아요 ㅠㅠㅠㅠㅠㅠㅠㅠㅠ 그래서 마이티 마우스를 (+__)a

    • _Mk 2009.11.11 22:53 신고

      그쵸. 좀 적응 안되는게 있긴 해요. 근데 마이티 마우스는 볼 청소때문에 너무 귀찮아서..

  3. sound4u 2009.11.09 20:14 신고

    <월리>에 나오는 로봇 '이브'를 생각나게 하는 디자인인거 같은데..
    역시 디자인은 애플이다 싶네요.

    근데 왠지 아까워서 쥐고 작업하긴 미안할거 같은;;

  4. Aaron 2009.11.10 14:29 신고

    그래 매직마우스 얘기가 왜 없나했지 ㅋㅋ
    그저 아름답다는 말밖엔.... 나두 맥 갈아타고싶어진다는...
    여긴이젠 꽤 많이 춥어~

    • _Mk 2009.11.11 22:53 신고

      역시 누님은 나를 잘 알지..
      많이 추워졌다고 하더군.
      언제올껀데?

  5. mstellar 2009.11.12 18:56 신고

    역시 애폴의 드자인은 감동적이군.

  6. eozids 2009.11.20 01:42 신고

    역시 애폴의 가격은 처참하군.

  7. popolu 2009.11.26 02:39 신고

    완전 이뻐요. 가로세로 높이 가 얼마나 되나요?

  8. matrim 2009.12.16 21:12 신고

    아앗.. 받으셨군요..
    전.. 2주 넘게 기다리고 있어요 ㅠ.ㅠ
    부럽습니다. 완전..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