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민.. 또 고민.. 하루 동안의 고민 끝에 결국 회사 근처의 AT&T 스토어로 직행. iPhone 3GS를 구입했다. 어짜피 좀 이따 살거, 한 2달 일찍 샀다고 생각하기로 했다. 지금 쓰고 있는 회사에서 제공한 미국 번호, 핸드폰도 곧 반납해야하니 내 개인 번호가 필요하던 참이기도 했다.

사실 초기 비용이 좀 많이 들었다. 혹시 정보가 필요하신 분들을 위해 공유를 좀 하자면, 일단 난 현재 SSN(Social Security Number) -한국의 주민번호와 같은 개인 번호- 가 없기 때문에 미국에서의 크레딧 히스토리가 없는 상태다. 아무런 크레딧이 없는 상태에서 통신회사에 가입하고 핸드폰을 개통하기 위해서는 Deposit(보증금)을 걸어야 하는데, 통상 $200에서 $1,000 사이라고 한다. 난 아이폰을 개통하기 위해 $500의 Deposit을 걸어야 했다. 그러나 이 $500은 가입 후 1년동안 월 사용 요금을 정상적으로 납부하면 그에 대한 크레딧을 인정해주고 1년 이후에 고스란히 반납해준다.

이 크레딧 부분에 대해서도 작은 정보를 하나 공유하자면, AT&T에서는 월 요금 납부가 정상적이면 크레딧이 쌓이고, 추후에 SSN(Social Security Number)를 만들게 되면 이 크레딧을 내 SSN에 적용해준다고 한다. 그러나 회사 지인의 말로는 핸드폰 요금 납부로 생기는 크레딧은 개인 크레딧에 별 도움이 안된다고 한다. 오히려 혹시라도 요금 납부를 연체하게 되거나 기타 '사고'가 발생할 경우 오히려 크레딧에 좋지 않은 영향을 끼친다는 것이다. 그러니 후에 SSN을 발급 받아도 궂이 AT&T요금 납부하는 것과 연결할 필요가 없다고 한다. 그리고 SSN을 발급 받은 후 크레딧을 가장 빨리, 확실하게 쌓는 방법은 '차를 구입하는 것'이라는 팁도 알려 줬다. 미국에서는 빚을 낸 후에 그 빚을 착실하게 갚아 나갈 때 크레딧이 많이 쌓인다고 한다.


어찌되었든, 아이폰 관련 초기 비용을 정리하면,
Deposit : $500
iPhone 3GS (16GB) : $199 + Tax
+ 액정 보호필름, 케이스
총 $788.75의 금액이 들었다. AT&T에 가기 전에 $800을 인출해서 갔었는데, 아이폰 개통하고 같이 갔던 사람들이랑 커피 한 잔 하고나니 현금은 단 몇 달러밖에 남지 않았다. 물론 $500은 1년후에 되돌려 받을 돈이라는 것으로 위안을 삼는다.

회사에 아이폰을 사용하는 사람들한테 물어본 바로는 아이폰을 사용할 때 모든 것이 만족스러우나 딱 한가지 마음에 안드는 부분이 월 사용 요금이라고 했다. 아래 사진은 내가 이번에 아이폰을 개통하고 앞으로 매월 납부해야할 금액에 대한 세부 내역이다.


첫 달에 Activation Fee가 포함되어서 $136.88을 내야 하고, 두번째 달 부터는 Tax포함 $91.68이 매달 청구된다. 적지 않은 금액이다. 하지만 아이폰이 가지고 있는 수 없이 많은 장점들을 생각한다면, 그렇게 불만족스럽기만 한 건 아니라고 본다.

내가 가입한 옵션은 기본 옵션으로, [기본 통화 450분(심야,주말 5000분), 문자 200건, 3G를 통한 데이터 무제한 사용]이 포함되어 있다. 여기에 같은 AT&T 사용자끼리는 무제한 무료 통화가 가능하고, 기본 통화도 해당 월에 다 사용하지 않을 경우 1년동안 다음달로 자동 이월이 된다. 만약 내가 이번달에 기본 통화를 100분 밖에 사용하지 않았다면, 다음달에 사용할 수 있는 기본 통화는 '350분+450분=800분'이 되는 것이다. 물론 같은 AT&T 사용자와의 통화는 무료이기 때문에 포함되지 않는다.


주말 동안 써보니 일단 정말 UI 부분은 아무리 칭찬을 해도 아깝지 않을 정도다. 물론 그 전부터 아이팟 터치를 사용하고 있었으니, 모든 UI가 익숙해져 있기도 했지만, 질리지 않는 흥미로움과 지치지 않는 사용성에 대해서는 아무리 얘기해도 부족함이 없다는 생각이다. 당연히 수많은 유용한 어플리케이션 부분은 말 안해도 아실 분들은 다 알 것이다. (나 이미 '애플빠'가 된거같아...)

맥북 프로와 가족 사진 한 장

앞으로 iPhone 3GS와 함께 할 모바일 라이프가 무척 기대된다.

 el.
이 회사에 합류한지도 벌써 2년이 훌쩍 지나가 버렸다. 지난달이 만 2년이었는데, 회사에서 2년 근속 선물을 줬다. 아이팟 셔플.


완전 작고 앙증맞은 것이, 운동할때 사용하면 딱 좋을 것 같다.

전 회사를 그만 두면서 느꼈던 아쉬움, 샌프란시스코에 처음 도착했을때의 감회가 엇그제 같은데, 벌써 2년이라는 시간이 훌쩍 지나버렸다. 시간 참.. 웹젠에서는 3년 8개월여를 있으면서.. '이번엔 한 회사에 참 오래있었다' 싶었는데, 아무래도 지금 이 회사는 이 기록을 무난히 깨게 되지 않을까 싶은 생각이 든다. ㅋ

여하튼. 선물 고마워! 3년 선물은 뭐줄꺼야?

el.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어젯밤 꿈은 '미드'  (10) 2009.07.30
아이폰 3GS 구입!!  (14) 2009.07.27
[릴레이] 사진이란 "추억"이다.  (8) 2009.07.05
예능을 아트로... 무한도전 여드름 브레이크편.  (2) 2009.07.01
결국 무선 키보드까지..  (10) 2009.06.10


한국 들어간지 얼마 안된거 같은데 평화로운 어느 봄날 오후에 본사에서 급한 호출이 들어왔다. "다음주에 바로 본사로 들어오세요" 라는 통화 한 통에 부랴부랴 짐을 싸고 어느새 다시 샌프란시스코에 와 있다. 다행히 일주동안 급한일을 모두 처리하고 다시 한국으로 들어가는걸로 '쇼부'를 쳤지만, 이젠 살기는 서울이 참 좋다라는 생각을 많이 하게 된다. 여름엔 또 길게 나올텐데.. 벌써부터 걱정이다.. 어여어여 끝내고 빨리 들어가고픈 마음 가득..

el.

2008년 4월 19일
San Francisco 남쪽 여행
Half-moon bay, Santa Cruz를 거쳐 Monterey까지..

항상 처음 추억을 남긴 곳은 언제든지 다시 찾기 마련이다.
내가 가끔 추억을 기억하기 위해
전라남도 장흥을 찾고,
강원도 속초를 찾듯이
Monterey는 또 다른 추억의 공간이 되어버렸다.
주말을 이용해서 친구들과 남쪽을 다녀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Half-moon Bay에 있는 Barbara's Fishtrip
직접 만든 생맥주와 Seafood가 좋다는데
내려가는 길에 들렀는지라 맥주는 다음 번을 기약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날의 여행 멤버
바람이 어찌나 세게 불던지..
완전 바람 머리 됐삼..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가고 가고 또 가도 추억 만들기는 계속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적하고 평화로운 이 동네는 언제나 나를 반겨줄 것 같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바람이 세게 불어 파도도 거칠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바위와 모래틈에서 자라나는 생명력

사용자 삽입 이미지
Ryan군과 함께.
첨엔 나보다 나이가 훨씬 많은 줄 알았던 이 친구
결국 나보다 어렸지만
나이 따지지 않는 이곳에서 우린 좋은 친구가 되었다.

el.

more photos ▶ #1 | #2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과거처럼 생각하기  (0) 2008.05.07
Los Angeles Trip  (2) 2008.05.05
me2day log - 2008년 4월 16일  (2) 2008.04.17
San Francisco again..  (12) 2008.04.15
시간이 계속 흐른다.  (6) 2008.04.15

4개월만의 San Francisco.
이제 이 곳도 참 편한 느낌인것이 또 다른 고향 같은 느낌이다.
이번엔 여정을 다 사진으로 남겨보고 싶었으나..
이놈의 귀차니즘...
결국 뜻대로 안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살짝 더운 금요일 오후, 인천 공항에 도착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샌프란으로 떠날 땐 항상 39번 게이트

사용자 삽입 이미지
차 안에서는 잘도 자면서 유독 비행기에서는 잠을 잘 못잔다.
이제 4시간 정도 흘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10시간여를 날아서 이제 거의 다 왔다. 1시간 정도 남았을까.
이번에도 역시 잠은 거의 못잤다.
밤은 동쪽에서 서쪽으로 이동하고,
나는 서쪽에서 동쪽으로 이동한다.
밤을 뚫고 지나가면서 그 만큼 밤은 짧아지지만, 난 과거로 돌아가 있다.

오랜만에 도착한 샌프란시스코엔 기분 좋은 바람이 불고 있었다.
무척 따뜻하고 화창한 금요일 오후
택시를 타고 집으로 들어가서 씻고 1시간 정도 수면을 취한 후 회사로 향했다.

저녁엔 샌프란 친구들의 오랜만의 '환영' 만찬으로 새벽까지 재회의 기쁨을 나누고..
토요일 오후 간만에 Union Square의 한가로운 햇살을 느끼고 싶어 바깥으로 나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햇살이 좋아서 바깥에는 커피를 마시며 담소를 나누고, 책을 보고, 기타를 치고,
무척 평화로운 풍경들이 펼쳐져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Downtown의 밤거리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랜만에 상쾌하고 여유로운 주말 나들이를 끝내고 집으로 들어가는 버스안

항상 금요일에 들어가는 이유는 일하기 전 시차 적응의 목적도 있지만,
정신 없이 일을 시작하는 것 보다는 이런 여유로운 이틀이 무척 도움이 되기 때문이기도..

오랜만이야 San Francisco!

el.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San Francisco - South Trip  (4) 2008.04.22
me2day log - 2008년 4월 16일  (2) 2008.04.17
시간이 계속 흐른다.  (6) 2008.04.15
me2day log - 2008년 4월 6일  (6) 2008.04.07
me2day log - 2008년 4월 3일  (2) 2008.04.04

2007년 7월 5일
갑작스런 Las Vegas Trip에 합류.
사실 주말내내 일을 할 생각이었다.
마침 무슨 일도 있었고..
생각할것들도 많았고..
일도 빨리 마쳐야 하는 상황이었던 것.
때마침 금요일부터 휴일이었던 3일간의 황금연휴를 Las Vegas에서 보내겠다는 친구들의 야심찬 계획이 진행중이었고.
차로 가는길을 10시간 정도로 예상하고 있었기에, 새벽 12시에 출발을 하는것.
12시가 되기 30여분 전까지 고민을 하다가..
전격 합류하기로 결정.

결과적으로는 잘 다녀왔다는 개인적인 평가..
아마도 집에서 주말에 일한답시고 남아있었으면.
일은 개뿔.. 아무것도 못하고, 새로운 경험도 얻지 못했을 것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떠나기 전 차 안에서 Joshua 군과 함께.
Joshua 군은 처음 봤을땐 나보다 나이가 많아 보였다. 사실..
그러나 알고나니 스물여섯의 어린 총각이었던것!
여하튼 참 좋은 친구다.
Friends의 챈들러를 많이 닮은 이 친구는 내 영어 발음을 항상 교정해준다.
가뜩이나 잘 표현하지도 못하는 문장들을 완성하는데 도움을 주기도 한다.
말은 잘 안통하지만 말이 참 잘통하는 고마운 녀석이랄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고속도로 휴게소는 패스트푸드 천지다.
사실 우리네 정서가 고속도로 여행길에서 맞이하는 새벽은 우동 한사발과 단무지의 맛을 느껴야 제맛인 건데...
그러지 못해 아쉽긴 했지만.. 이국적인 정서에 만족하기로 했다.
무엇보다. 남쪽으로 조금 내려왔을 뿐인데.. San Francisco와는 완전 다른 더운 날씨에 경악(!)을 금치 못했다는 후문이다..
진짜 더웠다. >_<
San Francisco는 정말 천국이 아닐까 생각을 하게 됐다는..;;

한참을 달렸던 길이었기 때문에 이제 곧 도착하지 않을까 했지만..
머나먼 Las Vegas는 결국 해가 중천에 떠서야 도착하게 되었다는..

el.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Las Vegas Trip #3 - The Venetian Hotel  (10) 2007.07.17
Las Vegas Trip #2 - Richard's House  (14) 2007.07.16
Fujitsu Lifebook T4215 SD20VP  (7) 2007.07.13
Golden Gate Bridge  (16) 2007.07.10
'The Phantom of the Opera' in Las Vegas  (12) 2007.07.09

토요타, 도시의 대표 브랜드

길거리에 돌아다니는 거의 모든 자동차는 일본차.
브랜드별로 보면. 1위가 토요타 그 뒤로 혼다, 렉서스, 벤츠, 닛산, BMW 순이랄까?
일단 다니면서 보기엔 그렇다.
샌프란시스코 공항에 처음 도착했을때 둘러봤던 공항 주차장 지역의 대략 80% 이상은 토요타였던걸루 기억.
(이 본문은 수정했습니다. 처음에 닛산이라고 적었는데. 제가 닛산하고 토요타하고 브랜드 심볼을 완전 바꿔서 착각하고 있었습니다. ;; 헷깔릴껄 헷깔려야지..;;; )
여기 온 이후로 4대의 한국차 발견.
기아차 2대(프라이드 외), 현대차 2대(산타페, 소나타3)

길거리의 동양인은 거의 중국인?!

아시아인은 중국인들이 대부분.
역사적으로 보면 Golden Gate Bridge를 만들기 위해 수백여명의 중국인들을 데리고 와서 다리를 만들다가 많이 죽고, 살아있는 사람들이 정착하여 차이나 타운을 형성했다고 함.
그래서 도시에 중국인들이 많고, 대중 교통 수단에도 중국어 안내문을 찾아볼 수 있음
샌프란시스코의 중국인들은 영어를 안쓰고
어딜가든 중국말로 커뮤니케이션을 한다는 소리도 있음 ;;
영어외로는 스페니쉬를 많이 사용함

게이와 레즈비언의 도시

샌프란시스코 인구의 50%정도가 게이 또는 레즈비언이라고 함.
실제로 길거리에서는 심심치 않게 동성 커플로 보이는 사람들을 많이 볼 수 있음
특히 게이 동네인 카스트로에는 게이 상징인 무지개 깃발이 모든곳에 꽂혀있음.
그렇다고 무서운 동네는 절대 아니고, 아무도 그들에 대해 이상한 눈빛을 보내지 않음.
물론 게이가 아닌 사람들도 많이 거주하고 있음
카스트로는 밤거리와 낮거리가 상당히 다르지만, 손잡고 다니는 거의 모든 커플들이 남-남 또는 여-여 로 이루어져있음
도심의 광고판도 거의 게이와 관련된 광고들.
최근에 부동산 시세가 급격히 올라서. 전문직에 종사하는 게이들 위주로 거주하고 있다고 함

햇살은 뜨거우나 바람은 차갑다.

빌딩숲 사이에서 햇빛을 맞으며 가만이 앉아있을 경우엔 정말 뜨겁지만.
탁 트인 곳에서 바람을 맞기 시작하면 주체할 수 없이 추워짐
하지만 bay가 근처에 있음에도 불구하고 바람이 항상 건조하고 절대 습하지 않다.
낮과 밤의 온도차이가 커서 꼭 걸칠 점퍼를 준비해야함

집이 필요하면 돈을 많이 벌어야할듯

사실 대도시의 집값들이 다 그렇겠지만..
다운타운 반경의 거의 모든 지역들에서 살만한 집을 구하려면 한달에 250~300만원은 줘야 구할 수 있다고 함
반면 4-Room짜리 주택을 월 450~500만원 정도로 통채로 빌릴 수 있는 곳도 있다.
퀄리티의 차이는 있다고 함
한국과 같은 보증금 개념은 없으며, deposit 으로 첫 입주시 2,3개월치의 월세를 선납하는 식으로 입주한다고 한다.

노숙자들의 천국?!

노숙자들이 가장 많은 도시가 샌프란시스코라고 함.
기온이 나름 안정적이고, 환경이 좋아서 그렇다고 하는데..
(난 사실 추운데..)
여하튼 길거리에서 쉽게 Homeless들과 마주칠 수 있음
다운타운의 Homeless들은 구걸하는 방법이 나름 독특한경우가 종종 있음.
마네킹처럼 가만히 있다가 지나다니는 사람들에게 앙증맞은(?)윙크를 날리며
깜짝 놀래키며 적선을 요구하는 사람도 있고..
나뭇가지 뒤에서 장난을치며 구걸하는 사람도 있고..
물론 대책없이 길거리를 헤매는 사람들도 흔하게 볼 수 있음


el.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The Phantom of the Opera' in Las Vegas  (12) 2007.07.09
잃은것과 얻은것...  (2) 2007.07.07
2007.06.19 - Union Square & Office  (24) 2007.06.21
2007년 6월 18일 저녁 - 사무실 야식과 집 근처의 야경  (20) 2007.06.19
It's San Francisco!  (20) 2007.06.17
[2006.06.19]
 
오자 마자 다들 정신없고..
나도 세팅하고 바로 일하고 그러느라..
19일에 계약서를 받았다..
근데.. 그냥 계약서도 꼼꼼히 봐야할텐데...
전부 영문...--;
계약서 검토하느라 완전 머리 빠지는 줄 알았다..
일단 싸인 했는데.. 별일 없겠지 뭐..--;;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자마자 딱히 어딜 관광해볼 수 있는 시간은 없었고..
항상 Sunsan이 저녁음식들을 준비해 주지만.
19일은 Downtown으로 나가서 먹어보기로 하고..
스시집에 들려서 스시와 함께 나오는 치킨 요리를 시켰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완전 맛있어.. ㅡㅜ
닭요리는 언제나 맛있다.. >_< b

저녁을 먹고 나간김에 Fashion street와 Union Square를 들려보기로 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일본에서 귀빈이 왔는지.. 일장기가 크게 걸려있는 모습은 좀 그랬지만. ㅋ

Union Square 바로 뒷쪽으로 Disney Shop이 있다.
나중에 선물은 여기서 좀 사가면 될듯...
(누가 보면 참 좋아할 곳이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궤도 열차를 타고 San Francisco를 관광하는 여행객들이 나한테 손을 흔들었다..
난 일하러 왔지만.. 어쨌든 나도 Stranger 주제에 반갑게 손을 흔들어줬다..;;
마치 여기 쭉 살아왔던 사람처럼..;;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잠깐이지만.. 나름 보람찬 나들이었다고나..
사무실로 들어왔다가 새벽에 퇴근하긴 했지만..

el.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잃은것과 얻은것...  (2) 2007.07.07
San Francisco Scoop  (16) 2007.06.28
2007년 6월 18일 저녁 - 사무실 야식과 집 근처의 야경  (20) 2007.06.19
It's San Francisco!  (20) 2007.06.17
정든 회사를 그만두며...  (16) 2007.06.16

월요일이었다.
사실 일은 어제부터 했지만.
정말 공식적인 업무의 시작..
예상은 했지만. 시작하자마자 집에 들어오는 시간은 자정이 다 된 시간이다.
하지만 그 어느때보다 의욕적이며 재미있게 일하는 느낌이다.

우리의 Boss이신 Susan은 오늘 Los Angeles로 미팅을 다녀오면서
차 한대에 이것저것 음식들과 공공기기들을 잔뜩 담아서 돌아왔다.
그 중 야근하는 우리들을 위해 잔뜩 사온 스시..
뭐랄까. 참 신선한 맛의 스시였다고 해야할까.
저녁은 이것으로 떼우고..
확실히 CEO가 여자이다보니.. 이런식으로 세심하게 직접 챙겨주는 부분이 참 많다는 느낌이다.
게다가 워낙 모두 터놓고 지내는 업무 환경이다 보니..
더 일할맛이 난다고 해야할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제부터 Jean과 함께 집 주변으로 우선 30분 코스로 워킹을 시작했다.
주말에 1시간 코스로 돌만한 곳을 찾아보기로 하고 우선 가깝게 워밍업으로 일주일..
워낙 칼로리 높은 음식들이 많으니.. 최소한의 운동은 필수일듯 싶다.
오늘은 집에 들어와서 옷을 갈아입고 카메라를 들고 나갔다.
앞으로 출,퇴근시에도 카메라를 꼭 들고 다닐 예정이다.
이렇게 하지 않으면 사진을 절대 못찍을듯...

집 주변의 야경들..
저 플랫폼에서 어떤것들을 탈 수 있고, 어떤것들이 돌아다니는지는 나중에 다시 한 번...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금 내가 이곳에 머물면서 지내고 있는 집 내부 사진도 한장 찍어봤다.
월세가 300만원정도 한다고 한다..--;;
내돈 들여서는 절대 살지 못할 집이다..;;
근데 이 동네가 대체적으로 200~300만원 정도 선이기 때문에..
룸메이트가 없다면 혼자살기는 무척이나 부담스러운 동네임은 분명..
(룸메이트가 있어도 부담이지..)
대신 모든 시설들이 깔끔하고 살기 편하게 되어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개인적으로 주방이 참 마음에 드는 집이다.

피곤한 하루가 지나고..
서울에서와 마찬가지로 새벽 1시가 넘어서 잠이드는 일상이 여기서도 지속되는건가..

오늘은 여기까지..

el.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San Francisco Scoop  (16) 2007.06.28
2007.06.19 - Union Square & Office  (24) 2007.06.21
It's San Francisco!  (20) 2007.06.17
정든 회사를 그만두며...  (16) 2007.06.16
동양종금의 CMA 계좌 개설  (10) 2007.06.05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10시간을 날아서 샌프란시스코에 도착했습니다.
무척 깔끔하고 평화스러우면서도 도시적인 느낌입니다.
생각나는 첫 단어는 '마치 영화 세트장 같다' 랄까..

사무실과 아파트 역시 넓고 매우 깨끗합니다.
특히나 아파트는 내가 평소에 원하던 주방 구조입니다.
나중에 사진을 따로 올리겠습니다. (오늘은 도착해서 사진 한 장 찍지 못했네요)
사무실은 파티션 하나 없이 툭 틔여진 공간에서 수시로 미팅하며 모두가 수평적인 관계에서 일하는 분위기가 참 마음에 듭니다.
특히나 사무실 냉장고엔 항상 coke와 먹을것들이 떨어지지 않고 쌓여있다는 점도..
이건 무척 조심해야 할 부분이네요..;;

미국은 이번이 처음인데..
입국에서부터 사실 조그마한 문제가 있었습니다.
껌을 질겅질겅 씹는 '4가지'없는 세관원덕에 내가 좀 어이없는 표정을 짓고 있어서였는지.
내 대답이 마음에 안들었는지..
뭐 여하튼. 바로 스탬프를 안찍어주고 secondary room으로 절 보내더군요..--;
찝찝했지만 시키는대로 갔더니만..
그곳에서는 아주 친절하게 질문 하나 없이 최장 6개월짜리 체류 비자 스탬프를 바로 찍어주었습니다.
**없는 세관원 덕에 이거 미국이라는 나라 재수없어서 이런 대접 받으면서 들어와야 하나 싶기도 했었던게 사실이었죠..--;

여하튼. 숙소에서 짐을 풀고 사무실에 들려서 미팅을 좀 하고..
다운타운을 나갔다가 한인 마트에가서 저녁거리를 사와서 먹었습니다.
시차 적응을 위해서 일부러 잠을 안자고 버티는 중입니다.

일이 너무 많아서 돌아다닐 시간도, 사진찍을 시간도 넉넉할런지 걱정스럽긴 하지만.
의외로 남는 시간들도 있을듯.
여하튼. 차차 체류기를 남기도록 하겠습니다.

그나저나.. 새로운 모험이 꼭 성공했으면 좋겠습니다. >_<

el.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07.06.19 - Union Square & Office  (24) 2007.06.21
2007년 6월 18일 저녁 - 사무실 야식과 집 근처의 야경  (20) 2007.06.19
정든 회사를 그만두며...  (16) 2007.06.16
동양종금의 CMA 계좌 개설  (10) 2007.06.05
근황.. 근황?  (11) 2007.06.01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