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X 팩토리의 글을 읽다가 흥미로운 자료를 발견했다. 지난 MIX08 행사에서 MS에서 발표한 "The Story of the Ribbon" 세션의 PPT인데, 꽤나 흥미로운 프로토타입들이 많다. 오피스 UI의 변천사와 함께 어떻게 지금의 UI가 탄생하게 되었는지 그들의 자취를 따라가는 여행과 같은 프리젠테이션 자료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UX 팩토리]
[발표 동영상]
[발표 PPT]

el.

NHN의 前 김범수 사장이 저번에 소개한 적이 있는 북미 타겟 서비스인 Buru.com에 이어 "대중의 지혜"라는 타이틀의 Wisia.us 서비스의 베타 서비스를 얼마전에 시작했다. 베타 서비스이기 때문에 초대에 의해서만 가입이 가능한 것 같으나, 아마도 http://www.wisia.us/event 에서 Invitation code에 buru를 입력 하면 베타 참여가 가능할 듯.. 한 번 둘러보면..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간단한 UI에 참여할 수 있는 항목들이 리스트업 되어 있다. 언뜻 보기에는 많은 사람들이 주제와 보기를 제시하여 의견을 모아 DB화 시키고 있는 것 같다. 예를 들면 아래와 같이 "꼭 가입해야 하는 소셜 네트워크는"이라는 주제에 대해 누적된 데이터를 검색 서비스로 제공하는 것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응용 한다면 '서울에서 군만두가 가장 맛있는 집' 등등의 로컬 데이터에서부터 '벌에 쏘였을 때 가장 확실한 응급 처지' 등의 생활 데이터들을 광범위하게 축적하여 서비스화 할 수 있을 것이다. 쉽게 보면 네이버 지식인의 미국판 버전이라고 느껴지기도 한다. 서술적 데이터들을 포함하여 저런 식으로 DB화 시킬 수 있는 객관화 데이터들이 광범위하게 축적된다면 좀 더 정확한 정보들을 제공할 수 있을 것이다. 찾고자 하는 데이터가 충분히 존재한다는 전제하에..

사용자 삽입 이미지

"Ask your question"을 통해 원하는 데이터를 검색할 수 있다. 방식은 좀 특이하다. 정해져 있는 문장에 자신이 궁금한 부분들을 채워 넣는 방식이다. "Please recommend (     ) that (     ) should (             )"(That ______ 의 조건은 뺄 수 있다.)의 정해진 문장 안에 원하는 내용을 기입하는 것이다. 이를테면, Please recommend (a good horror movie) that (I) should (watch at night to get scared). 식으로 다수가 인정한 호러 무비의 데이터를 검색해서 한 밤중에 이불 뒤집어 쓰고 벌벌 떨면서 자학할 수 있는 영화를 찾아낼 수 있다는 것이다. (무슨 영어 시험에 문장 완성시키기 같은 느낌이 ;; )

'대중의 지혜'를 모으는 단계는 총 3개의 Phase로 구성되어있다. Phase 1에서 일단 처음 주제를 등록하면 유저들에 의해 의견들이 입력되고 총 8개 이상의 의견이 모이면 Phase 2로 넘어갈 수 있다. Phase 2에서는 유저들의 투표를 통해 recommended 데이터가 지속적으로 누적된다. 각 학목에 대한 별도의 의견들을 코멘트로 입력할 수 있고, 관련 멀티미디어 자료들을 추가로 입력할 수 있다. 즉, 모든 입력된 데이터들은 연계성을 띄고 피라미드화 되어 단순히 찾고자 하는 결과를 "OO는 OO다"라는 결과에서 확장된 "OO는 OO다. 그리고 그와 관련된 OO의 의견들도 있고, OO의 사진, 동영상 자료들이 존재하며, OO에서 더 자세한 정보들도 참고할 수 있다"라는 Rich Media 결과들을 제공할 수 있도록 하고자 함 같다. (Phase 3은 아직 리스트업 된게 없어서 정확히 뭔지 모르겠다. 보아하니 뭔가 완료 단계일텐데...)

처음 가입할 때 재밌던거 하나.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가입시 입력 정보 중 입력된 user name으로 구글 이미지에서 Profile Picture로 쓸 이미지를 자동 검색해서 뿌려 준다. 내가 user name을 내 이름인 minwoo라고 입력 했더니 순간 하단에 가수 M 이민우 사진 썸네일들이 주루룩 리스트업되서 '깐짝' 놀랐다는.. (근데 저 아이 누드 사진도 찍었었나보네..)

일단 대략 둘러보고 분석해본거라 어떤게 더 있는지는 좀 더 써봐야 알겠지만, 아무쪼록 계속 북미 시장에서 웹서비스로 아직까지 한국인들이 세운 큰 성공 사례가 없는 점을 감안해서라도, Buru.com 이후로 북미 시장을 끊임 없이 공략하고 있는 한국인들이 좋은 성과를 내시기를 바라마지 않는다. (화이삼!)

http://www.wisia.us

el.

  1. aaron 2008.07.22 15:16 신고

    얼~ 아래에 이어 대박인데 누드라고 또 낚이는거 아닌가몰라. ㅋㅋ

  2. 49 2008.07.22 20:57 신고

    지식인의 폐해가 미국에도???

    듀지엠 사전답사 및 25일 예약 완료!

  3. 49 2008.07.23 18:34 신고

    아마도 4명 이상은 될듯요~^^

  4. 엘렌 2008.07.29 00:27 신고

    한국꺼 잠깐 써봤었는데
    저는 아예 제 사진이 나오더라구요.
    어찌나 놀랐던지 -_-;


지난 5월 [Naver Login Location] 포스팅에서 네이버 블로그에서 댓글 작성시 로그인이 필요할 경우 왜 다시 스크롤 업해서 로그인 버튼을 눌러야 하는지 UI의 문제점을 언급하는 글을 남긴 적이 있었다. 이 때 "dobiho on HCI"의 두비호님께서 이 글을 다시 언급해 주셨고, NHN 직원분이 관련 된 분에게 전해 준다는 댓글이 달렸었는데, 오늘 보니 수정이 되어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훨씬 낫네"

UI의 작은 개선이 보다 좋은 사용자 경험을 가져다 줄 수 있는 경우 랄까. 내가 포스팅을 통해 건의를 해서 바뀐 건지 아니면 원래 업데이트 계획이 스케쥴링 되어 있던 건지는 잘 모르겠지만, 덕분에 네이버 블록에 댓글 남길 때의 수고스러움이 조금은 덜 해진것 같은 "체감 효과"를 느낄 수 있을 듯.

el.
  1. dobiho 2008.07.22 17:14 신고

    네이버가 반영해주었군요. 선물은 없었나요?^^

  2. 엘렌 2008.07.29 00:30 신고

    로그인에 링크를 달아줬다 해도,
    댓글을 달기 위한 로그인은 여전히 불편한 듯 해요.
    (개중 오픈해주시는 블로거들도 많지만 여전히 로그인을 요구하는 경우가 많더라구요)
    앞으로도 당분간은 네이버 블로거들과
    소통하긴 좀 힘들 듯.

    • _Mk 2008.07.29 22:59 신고

      ㅋㅋ 사실 저도 로그인을 절케 달긴 했는데 네이버 블로거 친구들은 글만 읽고 댓글을 아직도 잘 못달게 되긴 하네요.

    • 엘렌 2008.07.30 19:23 신고

      무엇보다 네이버 친구를 사귀려면
      네이버 블로그를 가지고 있어야 한다는.
      전 최근에 네이버 블로그의 데이터도
      티스토리로 다 옮긴터라..


저번에 SNS형 동영상 플레이어인 Viddler에 대해서 소개를 한 적이 있는데, 지금 소개하는 Vimeo역시 뛰어난 동영상 플레이어로 추천하고 싶다. Vimeo는 작년에 기분 전환용 유쾌한 립싱크 비디오를 발견한 이후로 종종 RSS로 이 비디오를 제작한 사람의 동영상들을 받아 보다가 얼마 전부터 본격적으로 사용하기 시작했다.

Vimeo를 사용하게 된 궁극적 이유는 퀄리티와 16:9의 HD급 해상도의 레이아웃을 지원하기 때문이다. 게다가 볼만한 HD 동영상들을 많이 찾아볼 수 있는 부분도 매력적이었다. 사실 습관적(?)으로 제일 많이 사용하는 것은 YouTube이지만, YouTube의 경우 High Quality의 동영상을 지원하긴 하지만, 블로그나 다른 웹사이트로 Embed 시킬 경우에는 고화질의 동영상을 Embed 시킬 수 없다는 치명적 단점을 갖고 있고, 16:9의 HD급 동영상일지라도 4:3의 레이아웃에서 보여지는 것과 실제 16:9의 레이아웃 스킨에서 보여지는 것은 보는 사람으로 하여금 많은 차이를 느끼게 한다. 물론 Vimeo역시 Embed 했을 경우 HD의 레이아웃과 퀄리티는 지원하지는 않는다. (HD 링크를 플레이에서 지원한다.) 그러나, YouTube와 같이 지나친 압축으로 인한 Low Quality의 동영상을 보여주진 않는다. 물론 이 부분은 장,단점이 있다. YouTube와 같이 천문학적인 인프라를 커버해야하는 서비스에서 최상의 퀄리티로 인한 스토리지와 트래픽을 디폴트로 유지한다는 것은 분명 리스크가 클테니깐.

Vimeo는 HD급 동영상을 즐기기에 최적화된 플레이어를 제공한다. 그래서 그런지 작품성있는 HD 동영상들을 제작하는 사람들과 작품들을 많이 찾아볼 수 있다. 그리고 Vimeo의 장점 중 하나가 올려져 있는 동영상의 원본 파일을 다운로드 할 수 있다는 점이다. 최근에 거의 모든 스트리밍 플레이어들이 Flv로 제작되기 때문에 이 Flv 파일들을 다운로드할 수 있는 프로그램이나 브라우져 플러그인들이 많이 나오고 있는데, 당연한 이야기지만 원본 파일의 퀄리티를 즐길 수는 없다. 하지만 Vimeo에서는 원본 파일을 다운받을 수 있기 때문에 로컬 PC의 실제 원본 파일이 실수로 삭제되더라도 언제든지 사이트에서 다시 다운 받을 수 있다. (물론 동영상에 대한 개인 옵션 설정이 다 있기 때문에 공개를 거부할 수도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계정당 일주일에 500MB의 Upload 용량이 주어진다. '나쁜 의도'로 서비스를 이용하는 것이 아니라면 일주일에 500MB는 충분한 용량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동영상을 올리는 프로세스는 무척 간단하다. 동영상을 선택하여 업로드가 되는 동안 타이틀, 내용과 태그를 미리 입력하여 저장할 수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업로드가 완료되면 바로 컨버팅이 되는 상황을 시각적으로 표시해 주기 때문에 답답함이 덜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동영상 편집 옵션들이 다양하게 있으며, 표시될 썸네일 역시 '넉넉하게' 추출해 주기 때문에 새로 썸네일용 이미지를 올릴 필요가 없다. 물론 마음에 들지 않는다면 썸네일용 이미지를 따로 업로드하여 저장할 수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주 별 통계와 원본 파일을 다운로드할 수 있는 정보와 링크가 표시되어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HD 동영상의 경우 16:9 플레이어 레이아웃이 자동으로 출력되고, HD On/Off 의 옵션을 제공한다.


I' ll Remember You Forever (HD) from Leonardo Dalessandri on Vimeo.

HD 동영상을 최적화된 환경에서 스트리밍 시키고 싶다면 꼭 Vimeo를 이용해보시길 권한다. http://www.vimeo.com

el.
  1. 49 2008.07.17 02:37 신고

    저 동영상의 정체는? 뮤직비디오 같긴 한데 뭔 소린지도 모르겠고
    살짝 야하시기도 하고~

    • _Mk 2008.07.17 04:46 신고

      중독성 강한 명곡이지.
      스페인 싱어송라이터 BeBe의 Siempre me quedara란 곡이야.
      가사도 인상적이구.

      http://blog.naver.com/gaby_?Redirect=Log&logNo=39759218

      여기서 가사를 함 보도록해. 저건 공식 뮤직비디오는 아니지만 가사를 보면 저 영상을 이해하게 될꺼야.


이제 피어싱 할 곳이 없어서 렌즈를 통해 눈에도 하겠다는 거?
그냥 보기엔 무척 위험해 보인다 저거..

사용자 삽입 이미지

[TrendBird]

el.

  1. 49 2008.07.16 18:37 신고

    저러다가 눈에 들어가면???
    아우~ 끔찍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배경과 배너 영역을 하나의 확장 비주얼로 처리하고 있다.
http://www.gamespot.com
http://www.onrpg.com

el.


좀 전에 포스팅을 하다가 희얀한 현상 발견. Facebook이 입력이 안된다.
그래서 테스트를 좀 해봤는데..
다음은 포스트 작성시 태그 입력창이다.
다음과 같이 "Facebook"과 "Number"라는 태그를 입력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근데 저장된 포스팅에선 "Facebook"이 빠지고 "Number"만 들어가 있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근데.. "Facebook"의 F를 소문자 f로 바꿔서 "facebook"으로 입력해 봤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니.. 이런. 이건 또 먹힌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F"와 "f"의 차이인가? 그냥 "Face"와 "face"로 테스트를 해봤는데. 이 역시 "Face"로 입력하면 그냥 태그가 사라져 버린다.

몇 가지 테스트를 더 해봤는데 어떤 단어는 첫 단어가 소문자로 들어가면 그냥 사라져 버리고, 어떤 단어는 첫 단어가 대문자로 들어가면 그냥 사라져 버린다. 또 어떤 경우는 내가 소문자로 입력한 단어를 자기 맘대로 대문자로 바꿔버린다.

티스토리님! 왜 이러는 거에요?

el.
  1. _Mk 2008.07.14 20:02 신고

    티스토리님의 답변이 왔다.

    "안녕하세요 티스토리 입니다.
    영문 태그의 대소문 구분은, 처음 등록한 태그의 대소문자를 따라서 저장됩니다. 아래의 포럼 답변의 참고해 주세요.

    http://www.tistory.com/forum/viewtopic.php?id=1371
    http://www.tistory.com/forum/viewtopic.php?id=1897

    태그가 사라지는 현상은 항상 발생하는 것이 아니라, 먼저 입력한 태그 (예: Face)를
    대소문자를 달리하여 수정 하면 (예: face) 태그가 삭제 되는 것을 확인 하였습니다.
    (수정이 아닌 등록에서는 대소문자만 변경되고, 삭제가 되지는 않습니다.)

    해당 문제는 태그 대소문자 처리에 대한 규정을 완하 하는 작업을 하며 처리가 될 계획입니다.
    이용에 불편을 드려 죄송합니다. 좋은하루 되세요."

    라고..

  2. aaron 2008.07.14 22:43 신고

    허허.. 이런문제가 있을줄은..

    • _Mk 2008.07.15 04:22 신고

      있더라구. 근데 좀 퐝당하지 않아요? 처음 등록한 태그의 대소문자를 따라간다니. 글쓴이가 의도하는 대소문자 구별이 분명 있을텐데 -.,-


구글 트렌드로 비교 검색한 결과, 최근에 Facebook이 Sex보다 더 많이 검색되어 지고 있다는 결과가 나왔다. 사실 이 두개를 비교할 생각을 한 All Facebook의 Nick O'Neill도 엉뚱하지만, 사실 흥미로운 결과이긴 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All Facebook]

이 포스트를 보고, 그렇다면 Myspace와는 어떨까 궁금해서 검색을 해봤다. 세계를 '지배'하던 SNS인 Myspace조차 2008년 들어 Facebook에게 밀리고 있군아!

사용자 삽입 이미지

Facebook의 독주가 시작된 듯한 느낌이랄까. 언제까지 계속될까?

el.

'잡동사니' 카테고리의 다른 글

[N.A] Ads Type  (0) 2008.07.16
Facebook 태그가 안먹힌다.  (3) 2008.07.13
페이스북, Sex를 앞지르다.  (0) 2008.07.13
Audi Symphony - 음악과 소음의 조화  (0) 2008.07.10
Nike+ Human Race Seoul 프로모션 동영상  (0) 2008.07.09
Where the Hell is Matt?  (0) 2008.07.08

오케스트라와 영상의 만남. 단순히 음악에 맞춰 보여주는 영상이 아니라, 영상의 음원들이 하나의 오케스트라의 파트로서 참여하고 있다. Audi R8 모델의 브라질 런칭을 기념하여 프로모션 차원으로 제작된 이 퍼포먼스는 "The Art of Performance"라는 이벤트중 하나로, 브라질의 상파울로에서 프로모션 에이전시인 Bullet 이 기획하여 연주되었다. 41명의 뮤지션과 지휘자 그리고 3명의 DJ로 구성된 이 오케스트라는 Audi R8 이 만들어지는 과정에서의 기계음들과 차량 자체의 소음들을 컨셉으로 사용하여 여러 악기들과 조화를 이루어 내는 훌륭한 퍼포먼스를 완성했다.


Audi Symphony from Bullet on Vimeo.

Audi Symphony from Bullet on Vimeo.

Audi Symphony from Bullet on Vimeo.

[fubiz]

el.

'잡동사니' 카테고리의 다른 글

Facebook 태그가 안먹힌다.  (3) 2008.07.13
페이스북, Sex를 앞지르다.  (0) 2008.07.13
Audi Symphony - 음악과 소음의 조화  (0) 2008.07.10
Nike+ Human Race Seoul 프로모션 동영상  (0) 2008.07.09
Where the Hell is Matt?  (0) 2008.07.08
SHAKEN  (0) 2008.07.07

이런 스타일 프로모션 개인적으로 마음에 듬.
마지막 김연아의 깜찍 댄스(?)도 good!


[Nike]


el.

'잡동사니' 카테고리의 다른 글

페이스북, Sex를 앞지르다.  (0) 2008.07.13
Audi Symphony - 음악과 소음의 조화  (0) 2008.07.10
Nike+ Human Race Seoul 프로모션 동영상  (0) 2008.07.09
Where the Hell is Matt?  (0) 2008.07.08
SHAKEN  (0) 2008.07.07
Microsoft Surface  (2) 2008.07.03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