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3/11/03]

지난주에 4일동안 남원집을 다녀왔다.
이게 올해 마지막 자유로운 시간이며, 자유로운 여행이 되었을것이다.
여행이란거 참 좋다..
그리고 혼자하는 여행은 매력적이다.
끊임없이 혼자만의 언어로 생각을 할 수 있고..
맘 가는대로 움직일 수 있다.

남원집에서 휴식을 취하는동안..
참 편하고 좋았다.
진짜 일만 아니라면 짐싸서 내려가구 싶다.

도시인은 참 불행하다.
서울이라는 공기나쁘고, 야박하고, 복잡한 도시에서
전국에서 제일 질 안좋은 하늘 밑에서 온갖 나쁜 물질들을 호흡하고,
언제 어디서 어떤 미치광이가 사고를 칠지도 모르고..
그렇지만 도시를 떠나는건 상상속의 일이고..

잠시동안의 여행이었지만..
참 푸근하고, 편안하고..
그리고 행복한 여행이었다.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뜻밖의 메가박스 초대권  (0) 2003.11.21
참을수 없는 의지의 가벼움...  (0) 2003.11.04
남원 여행  (0) 2003.10.29
공기에 색이 들어가 있다면..  (0) 2003.10.12
새로운 시작이다..  (0) 2003.09.29
이사하구 나서...  (0) 2003.04.07
[2003/02/09]

여행을 하구싶다..
어디든 멀리 떠나서 아무생각없이 자유로운 바람과 햇빛을 만끽하구 싶다.
지구를 떠나 여행을 하구 싶다.
작은별에 들려 옛 추억을 꺼내보기도하고..
그 옛날 작은왕자가 살던 그 별에서 생텍쥐페리도 만나고 싶다.
내겐 이제 존재하지 않는 1993년이 그 별엔 잘 살구있을지도 모른다.
가서 그들을 만나 얘기를 하고싶다..
기나긴 얘기들을..

여행을 가구싶다..
내가 사랑하는 사람과
함께하는 여행을 가구싶다..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정말.. 아름다운 하늘...  (0) 2003.02.26
보아를 만나다...  (0) 2003.02.11
여행  (0) 2003.02.09
의욕상실의 계절  (0) 2003.02.03
복잡하다....  (0) 2003.01.16
나의 닉을 찾다...  (0) 2003.01.12

+ Recent posts